뉴스
2019년 08월 13일 19시 38분 KST

태풍 크로사가 일본을 거쳐 한국에 온다 (예상 경로)

광복절인 15일 전국에 비 소식

강원지방기상청 제공

광복절인 15일 전국적으로 비 소식이 예고됐다. 동해안을 중심으로 많은 비가 내릴 전망이다. 제10호 태풍 ‘크로사’는 일본 규슈 동쪽을 지나 동해상으로 북상해 울릉도와 독도에 영향을 줄 것으로 예측됐다.

기상청의 13일 예보에 따르면, 태풍이 점차 북상함에 따라 14일 오후부터 동해안에 비가 시작되고 15일 새벽부터는 중부지방과 전라도, 오후에는 전국에 비가 내리겠다.

이후 태풍이 동해상에서 점차 북동진해 멀어짐에 따라 제주도와 전라남도는 15일 오후에, 중부지방은 저녁에 비가 그칠 것으로 전망됐다. 다만 동해안은 밤까지 이어진다는 설명이다.

14일부터 15일까지의 예상 강수량은 강원 영동과 경북 북부 동해안, 울릉도와 독도에 50~150㎜(많은 곳은 250㎜ 이상), 경상도와 강원 영서 지역에 20~60㎜(경북 남부 동해안은 100㎜ 이상), 서울과 경기도, 충청도, 전라도, 제주도, 서해5도에는 5~40㎜다.

크로사는 13일 오후 기준 일본 가고시마 남동쪽 약 600㎞ 부근 해상에서 시속 11㎞ 속도로 서북서진하고 있는 것으로 관측됐다. 크로사는 점차 북상해 광복절 오후 동해상으로 진출하면서 울릉도와 독도에 영향을 줄 전망이다.

크로사는 이후 우리나라 상층에 형성되는 강한 남서풍을 만나 일본 삿포로 북쪽 해상으로 빠르게 북동진한 뒤 17일 오후에 소멸될 것으로 기상청은 예측했다.

특히 크로사는 15일 낮 일본 육상을 지나면서 세력이 약화되고, 다음날인 16일에는 바닷물 온도가 상대적으로 낮은 동해상을 지나면서 급격히 약화될 것이라는 설명이다.

PRESENTED BY 볼보자동차코리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