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9년 08월 13일 17시 44분 KST

DHC코리아가 뒤늦게 '혐한발언' 수습에 나섰다

방송 중단을 요청하겠다고 말했다

dhc korea

‘DHC 텔레비전’에서 연이어 튀어나온 혐한 발언에 대해 DHC코리아가 뒤늦은 수습에 나섰다.

 

 

김무전 DHC 코리아 대표는 13일, ”최근 문제가 된 ’DHC 텔레비전 방송에 대해 본사와 확인하는 과정에서 빠른 입장발표를 하지 못했다”며 ”금번 DHC 텔레비전 관련 문제로 물의를 일으킨 점 깊이 사과드린다”고 말했다.

김 대표는 이어 “DHC 코리아는 대표를 포함해 임직원 모두가 한국인이며 저희도 여러분이 생각하시는 것과 같은 감정으로 방송을 확인하였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해당 방송 내용은 DHC 코리아와 무관하게 본사의 자회사가 운영하는 채널로, 저희는 이에 대해 어떤 참여도 하지 않고 공유도 받지 못했다”고 해명했다.

김 대표는 DHC 코리아 측이 ‘DHC 텔레비전’ 출연진의 모든 발언에 대해 동의하지 않는다고 설명하면서 ”한국, 한국인을 비하하는 방송을 중단해 줄 것을 지속적으로 요청하겠다”고 설명했다.

또, 논란 당시 자사의 페이스북 등에 달린 댓글을 지운 것에 대해 ”갑작스럽게 발생한 상황에서 깊게 생각하지 못하고 댓글 제한 같은 미숙한 대처로 더 큰 실망감을 안겨드린 부분에 대해서도 사과드린다”며 ”여러분의 모든 비판을 저희는 달게 받겠다”고 덧붙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