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2019년 08월 13일 17시 33분 KST

외교부가 일본 후쿠시마 오염수 문제에 적극 대응하겠다고 밝혔다

피해가 우려되는 태평양 연안국가들과도 긴밀히 협력할 것이라고 밝혔다

뉴스1

한국 정부가 지난해 8월 후쿠시마 원전에 쌓여있는 고준위 방사성 오염수를 바다에 방출하려는 일본 정부의 계획을 알게 됐고, 그해 10월부터 일본 쪽에 지속적으로 우려를 표명하며 관련 설명을 요구해왔다고 13일 밝혔다.

김인철 외교부 대변인은 13일 서울 종로구 도렴동 외교부에서 열린 정례 브리핑에서 “2018년 8월 일본의 오염수 해양 방출 계획에 대한 정보를 최초로 입수했다”며 “10월 일본 쪽에 우리의 우려와 요청사항을 담은 입장서를 전달하고 양자 및 다자적 관점에서 관련 논의를 진행해 나가고자 제안한 바 있다”고 말했다.

김 대변인은 “정부는 북서태평양 보전실천계획 정부간 회의 △한중일 원자력 고위 규제자 회의 등 관련 다자회의와 한-일 국장급협의, 한-일 해양환경정책회의, 한-일 환경공동위 등 여러 양자회의 등 계기에 일본 쪽에 우리의 우려를 지속적으로 표명하고 관련 설명을 요구해왔다”면서 이렇게 밝혔다.

외교부의 설명대로라면 정부는 올 1월 국제 환경단체인 그린피스가 관련 보고서를 발표한 뒤 후쿠시마 원전 처리수를 해양에 방출하는 문제와 관련해 일본 정부에 정보 공유와 협의를 요구해왔다고 한다.

이에 대해 일본은 후쿠시마 오염수를 최종 처리하는 방안 및 시기에 대해 “검토 중”이라는 입장을 밝혔고 “오염수 현황, 향후 처리 계획에 대해 국제사회에 성실히 설명하겠다”는 기본입장을 알려왔다고 전해졌다. 실제 일본 정부가 계획대로 오염수를 방출한다면 한국뿐 아니라 태평양 연안 국가들도 방사성 물질에 노출될 위험성이 있다고 알려졌다.

김 대변인은 “우리 정부로서는 우리 국민의 건강과 안전을 최우선으로 하여 후쿠시마 원전 오염수 처리 현황과 처리 계획 등 관련한 제반 사항에 대해 일본 쪽과 지속적으로 확인해나가는 한편, 일본에 대해 보다 구체적인 입장표명과 정보 공개 등을 적극적으로 요청해 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이어 “향후 필요시 국제기구, 그리고 피해가 우려되는 태평양 연안국가들과도 긴밀히 협력하여 후쿠시마 원전 오염수 방출 문제에 적극 대응해 나가고자 한다”고 덧붙였다.

외교부가 일본 정부의 방출 계획을 인지한 뒤 1년 가까이 시간이 지난 현 시점에 정부의 입장을 밝힌 이유에 대해 외교부 당국자는 “많은 분들이 관심을 가지고 있다. 국민들이 우려를 가질 수 있고 가진 분도 있다”며 “정부 전체가 큰 관심을 가지고 적극적으로 대응하나가는 사안이다”라고 설명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