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9년 08월 12일 17시 45분 KST

'혐한 논란' DHC 제품이 올리브영·랄라블라·롭스에서 사라졌다?

국내 H&B 스토어들이 DHC 제품 판매를 중단했거나 이를 검토 중이라고 밝혔다

뉴스1

국내 헬스앤드뷰티(H&B) 스토어들이 일본 화장품 기업 DHC 제품 판매를 중단한다. 앞서 DHC가 자국에서 운영하는 방송국을 통해 혐한 발언을 했던 것이 알려져 논란이 됐다.

조선비즈에 따르면 랄라블라는 12일 오후 3시쯤 DHC 제품 판매 중단을 결정했다. 이에 대해 랄라블라 측은 ”온라인몰은 시스템 문제로 2일 내 완전히 판매를 중단할 예정”이라면서 ”오프라인 매장에서는 추가 발주를 멈추겠다”고 밝혔다. 또한, 기존에 남아있는 DHC 제품들은 진열대 뒷면에 배치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롭스 역시 DHC 제품 판매를 중단했다. 중앙일보에 따르면 롭스는 이미 11일부터 온라인몰에서 제품 판매를 중단했다. 오프라인 매장 진열대에서도 제품을 철수하기 시작한 것으로 알려졌다.

올리브영은 DHC 제품을 매장 진열대 뒤쪽에 배치했다. 이에 대해 올리브영 측은 뉴스1에 “DHC 제품을 진열대 뒤쪽에 배치하기로 했다”면서 ”제품 재고가 소량인 경우 진열대에서 제품을 빼라고 했다”고 말했다.

앞서 DHC가 자사 방송국인 DHC텔레비전을 통해 혐한 발언을 한 것이 알려지면서 문제가 됐다. 한 출연자는 한국의 불매운동을 향해 ”한국은 원래 금방 뜨거워지고 금방 식는 나라니까. 일본은 그냥 조용히 두고 봐야 한다”고 발언했다. 또한 평화의 소녀상을 비하하고, 한국인을 ‘조센징’으로 비유하면서 역사왜곡적인 발언을 한 것으로 알려졌다.

DHC의 혐한 논란은 이번이 처음은 아니다. 앞서 요시다 요시아키 DHC 회장이 3년전 DHC 홈페이지를 통해 ”하찮은 재일 한국인은 필요 없으니 한국으로 돌아가라”고 혐한 발언을 해 논란이 됐었다. 

PRESENTED BY 볼보자동차코리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