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9년 08월 10일 17시 21분 KST | 업데이트됨 2019년 08월 10일 17시 24분 KST

북한 '단거리 탄도미사일' 추정 발사체 발사에 대한 여야 정당들의 반응

자유한국당은 "대한민국 정부를 왕따시키려는 의도로 보인다"며 "문재인 정부는 잠이 오느냐"고 했다.

Handout via Getty Images

북한이 10일 단거리 탄도 미사일로 추정되는 발사체 2발을 발사한 데 대해 정치권에선 엇갈린 반응을 보였다.북한이 10일 단거리 탄도 미사일로 추정되는 발사체 2발을 발사한 데 대해 정치권에선 엇갈린 반응을 보였다.

더불어민주당과 민주평화당 등 범여권에선 북한의 발사체 발사를 무모한 도발로 규정하면서도 한반도 평화를 위한 도발 중단을 촉구한 데 반해 자유한국당과 바른미래당 등 보수야당은 문재인정부의 대북정책 및 대응을 겨냥했다.

 

KCNA KCNA / Reuters

 

더불어민주당

홍익표 민주당 수석대변인은 서면 브리핑에서 ”최근 연이은 북한의 단거리 발사체 실험은 한반도 일대에 불필요한 긴장만 조성할 뿐 북미 비핵화 협상에 도움이 되지 않으며 그동안 쌓아온 한반도 평화를 위한 각고의 노력에도 역행하는 무모한 도발”이라고 지적했다.

이어 ”마침 트럼프 대통령이 지난 8일 김정은 위원장으로부터 친서를 받았다고 공개했다”며 ”북미 정상 간 친서는 그동안 북미 비핵화 협상을 뚫는 돌파구 역할을 해왔는데 이번 친서가 교착 상태에 있는 협상에 물꼬를 트는 계기가 되길 다시 한 번 기대한다”고 했다.

홍 수석대변인은 또 ”김 위원장 친서가 공개된 지금 북한이 해야 할 일은 군사력을 과시하거나 말 폭탄을 쏟아내는 것이 아니라 북미 실무 협상을 재개하고 비핵화와 상응 조치하는 실질적 성과 도출을 위한 대화에 나서는 것임을 명심”하라고 촉구했다.

Reuters

 

민주평화당

이승한 민주평화당 대변인은 논평에서 ”그간 정부가 심혈을 기울여온 평화공존을 위한 노력이 허사로 갈까 안타깝다”며 북한을 향해 ”한반도와 동북아 평화를 깨뜨리는 무력시위를 즉각 중단하라”고 했다. ”시위도 지나치면 화를 부른다”는 것.

이 대변인은 ”북한은 한반도 평화를 위한 보다 진지하고 솔직한 더 많은 노력이 필요하다”면서 ”경제적 봉쇄로 고통받는 동포들을 생각한다면 국제사회 그리고 민주·평화 세력의 진심을 왜곡하지 말기를 바란다”고 강조했다.

BRENDAN SMIALOWSKI via Getty Images

 

자유한국당

반면, 민경욱 자유한국당 대변인은 논평에서 ”열대야보다 국민들 잠 못 이루게 하는 북한의 연이은 미사일 발사에 문재인 정부는 잠이 오느냐”고 꼬집었다.

민 대변인은 ”북한은 미사일을 발사하면서도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에게는 ‘아름다운 친서’를 보내 미북 대화의 물꼬를 트려는 시도를 멈추지 않고 있다”며 ”이는 미북 대화에 앞서 북한의 무력을 과시할 뿐 아니라, 대한민국 정부를 왕따시키려는 의도로 보인다”고도 했다.

그는 ”미군의 방위비 청구서가 국민들의 세금 청구서에 올라올 날이 요원해 보이지 않는 상황에서 정부의 현실적인 대북정책 수립과, 협상능력 발휘가 그 어느 때보다 필요한 시점”이라고 강조했다.

민 대변인은 ”이제 북한 미사일 발사가 기상나팔이 된 것처럼 일상화되버린 지금, 문재인 대통령에게 ‘새벽잠 설치지 않도록 하겠다‘는 김정은 국무위원장의 말이 ‘국민들 새벽잠 설치지 않도록 하겠다’가 되도록, 문재인 정부는 연일 계속되는 북한의 미사일 도발에 적극 대처해야 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KCNA KCNA / Reuters

 

바른미래당

이종철 바른미래당 대변인은 논평에서 ”우리 정부가 아무 소리를 안 하고, 우리 군 통수권자가 아무렇지 않은 듯 수수방관하는 것이 결국 북한의 도발을 별일이 아닌 것처럼 만들고 있다”고 주장했다.

우선 그는 ”북한의 단거리탄도미사일은 한국 공격용”이라고 규정했다.

″북한은 다양한 형태의 실험을 하고 있다. 비가 와도 쏘고 새벽에도 쏘고, 미사일의 기종도 바꾸어 가며 발사하고 있다. 투수가 환경과 구질을 바꿔가며 변화무쌍한 구사를 연습하고 있는 격이다. 실전에서 한 치의 빈틈도 허용하지 않겠다는 공격 연습을 하고 있는 것이다.”

이 대변인은 ”상황이 이런데 우리 대통령은 고집스럽게 NSC조차 열지 않거나, 열어도 참석 안 하고 있다”고 날을 세웠다.

이 대변인은 또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에게 친서를 받았다고 소개하며 ”너스레를 떨었다”며 ”트럼프 미 대통령의 일희일비하는 유아적인 행동이 이제는 유치하고 식상하기만 하다”고 지적했다.

PRESENTED BY 볼보자동차코리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