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2019년 08월 08일 19시 41분 KST

문정인 특보가 주미대사직을 고사했다

검증 과정에서는 특별한 문제가 없었던 것으로 알려진다.

뉴스1

문재인 대통령이 9일 7개 가량 부처의 개각을 단행할 예정인 가운데 문정인 외교안보 특보를 주미대사로 기용하려던 구상을 접은 것으로 알려졌다.

여러 명의 정부 관계자들은 8일 “문정인 특보가 청와대 쪽에 주미대사로 가는 것을 사양하겠다는 뜻을 밝혔다”고 말했다. 청와대는 애초 문 특보를 조윤제 주미대사 후임으로 낙점하고 검증 작업을 벌여왔다.

문 특보는 검증 과정에서는 특별한 문제가 없었던 것으로 알려진다. 문 대통령은 애초 9일 개각과 함께 문 특보를 주미대사로 임명하려 했으나 문 특보가 고사 의사를 전달함에 따라 다른 인물을 찾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날 청와대 관계자들도 “여러 가지 대안을 찾고 있다”며 “여러 가능성이 열려 있는 상태”라고 말했다.

문 특보가 대사직을 고사한 것은 자유한국당을 비롯한 보수 야당이 “한-미 동맹을 약화시킬 것”이라며 그의 임명에 대해 전방위적인 공세를 펴고 있는 것과도 무관하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는 8일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조국 법무부 장관 지명, 문정인 주미대사 임명은 오만과 독선의 결정판”이라며 “문재인 대통령은 마땅히 임명을 포기해야 한다. 무모한 인사를 감행한다면 엄청난 국민적 저항에 직면하게 될 것을 경고한다”고 밝혔다. 문정인 특보에 대해서는 “끊임없이 한미동맹을 흔들어댔던 문정인 특보가 주미대사에 임명된다는 게 말이 되느냐”면서 “한미동맹은 없어져야 한다는고 주장까지 한 사람이 주미대사가 되면 무슨 일을 하겠나. 한미동맹이 정말 위기에 빠질 수밖에 없는 그런 상황”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