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9년 08월 08일 18시 03분 KST

북한의 연이은 미사일 실험에 대한 박지원 의원의 참신한 해석

미국과 합의가 되어있다고도 주장했다

민주평화당 박지원 의원은 8일 TBS 라디오 ‘김어준의 뉴스공장’에 출연해 북한의 연이은 미사일 발사가 ”비핵화로 가고 있다는 증거”라고 주장했다.

 

뉴스1

 

박 의원은 ”북한은 핵과 대륙간탄도미사일 발사에 총력을 경주해서 성공했다”며 ”그렇다 보니까 재래식 무기가 하나도 개발되지 않고, 북한의 무기체제를 지금 바꿔 주지 않으면 굉장히 북한 자신들의 국방에 허점이 생기는 것”이라고 말했다.

박 의원은 그러면서 ”북미 실무회담을 통해서 자기들이 약속한 대로 영변 등 플러스 알파를 폐기해 나가다 보면 자기들의 국방상에 문제가 있다”며 ”그래서 자기들이 가지고 있는 미사일과 방사포를 개발했다”고 주장했다.

박 의원은 이어 ”실제로 비핵화를 할 의지가 있기 때문에 자체 국방을 위해서 미사일 쏜 것”이라며 ”‘고난의 행군을 지나면서 개발한 핵무기를 폐기하더라도 우리의 미사일과 방사포 기술 등 국방에는 문제가 없기 때문에 안심하라’는 북한 내부를 향한 메시지일 수 있다”고 해석했다.

박 의원은 북의 미사일 발사가 트럼프 미 대통령과 미리 협의가 되어있었을 수 있다고 주장했다. 그는 북한이 발사한 미사일이 ”괌이나 사이판도 사거리에 들어간다”며 그럼에도 불구하고 트럼프 대통령이 북의 도발에 ‘괜찮다’고 반응하는 것은 어느정도 합의가 되어있기 때문이라고 주장했다.

박 의원은 북한의 미사일 발사가 성공적인 분석도 더했다. 그는 ”대개 북한의 미사일 실험은 동해상에서 (발사)해서 동해상에 떨어지게 한다”면서도 ”이번에는 서해상에서 동해상으로 쐈는데 만약 실패를 하면 북한 땅 평양에 떨어지는 상황”이라고 이야기했다. 그러면서 ”(수도위로 미사일을 날리는 것은) 일본도 못 하고 미국도 못 하고 어느 나라도 못 하는 것”이라며 그만한 자신감을 가지고 쐈고 성공했기 때문에 김정은 위원장이 참관 하고 “대성공이다” 이라며 평양을 돌아왔다”고 이야기했다.

박 의원은 ”서훈 국정원장이 국회 정보위 보고에 의하면 (북한이) 8월에도 계속 더 몇 번 (미사일)실험을 할 수 있다”면서도 ”한미훈련 끝나고 (북미간)대화가 시작되면 미사일 발사를 할 수 없을 것”으로 내다봤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