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2019년 08월 08일 16시 35분 KST

황교안 대표가 검찰인사를 거론하며 윤석열 총장에 우려를 표했다

"편향적인, 한쪽으로 치우친 인사 아니냐"

윤석열 신임 검찰총장이 8일,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를 인사차 찾았다. 황 대표는 이 자리에서 윤 총장에게 검찰 인사를 거론하며 우려를 표했다.

 

뉴스1

 

황 대표는 이날 윤 총장에게 ”균형 잡힌 인사가 필요하다. 이번 인사를 보면 주요 보직을 특정 영역 검사들이 맡는 거 아니냐는 우려가 있다”며 “선배들의 우려이기도 하니 잘 경청해달라. 편향적인, 한쪽으로 치우친 인사 아니냐는 우려가 있다. 유념하셔야 할 거 같다”며 인사 문제를 연거푸 언급했다.

황교안 대표는 그러면서 조금 더 구체적인 속내를 밝혔다. 그는 “(자유한국당이) 고소고발한 사건들이 대략 70여건 있는데 그 중 아주 극히 일부가 처리되고 나머지는 유야무야됐다는 얘기를 들었다”며 ”그렇다면 과연 공정한 수사인지 우려가 적지 않다”고 이야기를 덧붙였다.

황교안 대표는 이어 “최근에 일 열심히 하고 역량 있는 검사들이 많이 떠난다고 해서 안타깝다”며 윤 총장에게 “나라가 어려울 때 중책 맡아서 힘들 텐데, 최선을 다해서 오직 나라만 생각해달라”고 당부했다.

황대표의 우려에 윤 총장은 “검찰 대 선배인 대표님께서 관심 가져주시고 좋은 지적 해주셔서 감사드린다”며 “지적해주신 말씀은 업무 처리에 신중하게 받아들이겠다”고 답변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