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2019년 08월 08일 14시 50분 KST

러시아 여자배구 코치가 '눈 찢기' 세리머니에 대해 해명하며 한 말

한국과의 대결에서 승리한 뒤 눈을 찢는 행동을 해 ‘인종차별’ 논란이 일었다.

FIVB

러시아 여자배구 대표팀 세르지오 부사토 코치가 한국과의 대결에서 승리한 뒤 눈을 찢는 행동을 해 ‘인종차별’ 논란이 인 가운데, 부사토가 ”한국을 모욕할 의도가 없었다”는 입장을 밝혔다.

8일 부사토 코치는 ‘스포르트24’와의 인터뷰에서 인종차별 논란에 대한 질문을 받았다. 이에 대해 부사토는 ”러시아가 도쿄 올림픽에 출전하게 된 것을 축하하기 위한 행동이었다”라며 ”한국을 모욕할 의도는 없었다”고 밝혔다.

또 ”내 행동이 인종차별적 의도로 받아들여졌다니 놀랍다”며 “2016년, 리우데자네이루 올림픽 출전권을 따냈을 때 삼바 춤을 췄던 것과 같은 맥락의 행동이었을 뿐”이라고 해명했다.

부사토 코치는 ”그래도 내 행동이 불쾌하게 여겨졌다면 사과하겠다”라며 ”한국 팀, 한국 배구 연맹, 팬들에게 사과드린다. 나는 한국 팀에 대해 큰 존경심을 갖고 있으며 거기서 일하는 친구도 여럿 있다”고 말했다.

끝으로 부사토 코치는 ”나는 한국을 무시하거나 화나게 하고 싶지 않았다”며 ”오해에 지나지 않는다”고 덧붙였다.

앞서 5일, 러시아는 대륙간 예선 E조 3차전에서 한국에 역전승해 올림픽 출전권을 확보했다. 승리가 확정되자 부사토 코치는 눈을 찢은 행동을 해 논란이 됐다. 눈을 찢는 부사토 코치의 사진은 아래 링크를 클릭하면 확인할 수 있다.

김현유 에디터: hyunyu.kim@huffpost.kr

PRESENTED BY 호가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