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터테인먼트
2019년 08월 08일 11시 05분 KST

돈스파이크가 방탄소년단 지민을 닮았다는 논란(?)을 해명했다

BTS의 위상이 높아지자, 돈스파이크는 고통받기 시작했다.

MBC

가수 겸 작곡가인 돈스파이크는 그룹 방탄소년단(BTS)의 지민과 묘하게 닮았다는 평을 듣는다. 이는 과거 가수 윤종신이 한 방송에서 두 사람이 닮은꼴이라고 말해 알려진 것이다.

여기에 대해 돈스파이크가 직접 입을 열었다. 돈스파이크는 7일 오후 방송된 MBC 예능 프로그램 ‘라디오스타‘에 게스트로 출연, ”과거 윤종신이 한 방송에서 ‘돈스파이크 지민 닮은꼴’을 언급하면서 알려지게 됐다”고 설명했다.

이어 돈스파이크는 ”당시에는 별 일 없었다. 그런데 이후에 점점 저를 쫓아다니기 시작해서 정말 불편하다”고 털어놨다.

MBC

특히 방탄소년단이 세계적인 위상을 떨치게 되자 외국에서도 자신을 알아보는 사람들이 생겼다고 밝혔다.

그는 ”발리에 휴가를 갔는데 현지 분이 ‘돈스파이크?’ 하더라. ‘어떻게 아냐’ 했더니 ‘아임 아미‘라고 했다”며 ”가끔 SNS 메시지도 온다. 한국어 번역기를 돌려서 ‘나는 괴롭습니다. 당신은 왜 자꾸 지민 닮았다고 합니까’ 한다”고 설명했다.

이후 돈스파이크는 ”제가 죄송해서 이것도 통편집 됐으면 좋겠다”고 불편한 마음을 드러냈다. 관련 영상은 아래에서 확인할 수 있다.

PRESENTED BY 호가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