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이스
2019년 08월 07일 15시 41분 KST

공주대 교원 연수 중 강사가 돌연 '음담패설'을 하겠다며 한 말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는 관련 청원이 올라오기도 했다.

청와대 국민청원

공주대에서 교원을 대상으로 진행되는 연수 도중 일부 강사가 강의 내용과 전혀 상관 없는 성적 발언을 해 논란이 일고 있다.

7일 전교조와 공주대 등에 따르면 사건은 전날 오전 전국에서 모인 교원 500여명을 대상으로 한 1급 정교사 자격연수에서 벌어졌다. 이날 강의를 진행한 A교수는 ‘사람 블랙박스 건강분석’을 주제로 홍채로 신체 질병을 진단할 수 있는 방법을 교육했다.

연합뉴스에 따르면 수업 말미, A교수는 갑자기 ”선생님들을 모시고 하는 연수이니 특별히 음담패설을 해 주겠다”라며 ”여성은 홍채를 통해 생식기의 건강 상태와 매독·에이즈·생리 상태 등 병의 유무를 알 수 있다”고 말했다.

이어 A교수는 ”남성 교사는 노래방에서 여성과 스킨십하거나, 여학생들에게 스킨십하고 싶을 때 꼭 눈을 까뒤집어 홍채 상태를 확인하고 시도하라”고 했다. 또 ”남성은 홍채를 통해 B형 간염 등 간 상태를 알 수 있다”며 ”여성 교사는 남성과 스킨십을 시도할 때 홍채에 노란 줄이 있으면 간염 보균자이니 뺨을 후려쳐라”고도 말했다.

연수를 마친 뒤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는 관련 청원이 올라오기도 했다. 자신을 해당 연수를 받고 있는 교사라고 소개한 게시물 작성자는 ”음담패설과 저희 교사 집단이 어떤 관계가 있는 것인지 의문이 든다”며 ”더 나은 교사가 되고자 방학을 반납하고 한 자리에 모인 것인데, 이런 강의를 듣고 1정 자격 연수를 무사히 수료한다는 것이 수치스럽게 느껴진다”고 전했다.

논란이 되자 A교수와 공주대 교육연수원은 교원들에게 공개적으로 사과했다. 중앙일보에 따르면 공주대 교육원장은 “A교수가 사례를 들면서 이해하기 쉽게 강의한다는 게 부적절한 사례를 들었다”며 “A교수도 죄송하다며 교원들께 공개 사과했다”고 말했다.

이어 ”해당 강좌는 폐지하고, A교수도 초빙하지 않을 것”이라며 ”앞으로 연수원 차원에서 강사들을 대상으로 교원들이 당면한 문제점을 해결하는 방법 등에 주안점을 맞춰달라고 요구하는 한편 강사 관리를 철저히 하겠다”고 전했다.

김현유 에디터: hyunyu.kim@huffpost.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