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이스
2019년 08월 07일 14시 25분 KST

유튜버 꽁지가 '고속버스에서 성추행을 당했다'는 영상을 공개한 이유

꽁지는 직접 가해자를 잡아 경찰에 넘겼고, 이 과정을 영상에 담았다.

꽁지/YouTube

구독자 20만여명을 보유하고 있는 유튜버 ‘꽁지’가 고속버스에서 성추행을 당했다는 내용의 영상을 공개했다. 꽁지는 직접 가해자를 잡아 경찰에 넘겼고, 이 과정을 영상에 담았다.

5일 꽁지는 자신의 유튜브 채널에 ‘고속버스 안에서 성추행을 당했습니다’라는 제목의 영상을 게시했다. 꽁지는 영상과 함께 “8월 3일 토요일 오전 11시 40분에 고속터미널역에서 출발해 동대구역으로 가는 고속버스 안에서 성추행을 당했다”라며 ”합의·선처 절대 할 생각 없다. 제가 받은 정신적 피해와 금전적 손해까지 전부 포함해 할 수 있는 선에서 최고의 형벌이 내려지길 희망한다”는 글을 남겼다.

영상에 따르면 이날 꽁지는 자리가 부족해 동행한 PD와는 앞뒤로 앉게 됐고, 꽁지의 옆자리에는 모르는 남성이 앉았다. 한 시간 정도 잠이 들었던 꽁지는 누군가 자신의 가슴을 만지는 느낌에 정신이 확 들었다고 전했다.

이에 꽁지는 잠꼬대인 척 소리를 내며 눈을 천천히 떴고, 옆자리에 앉은 남성이 화들짝 놀라는 것을 봤다고 전했다. 꽁지는 ”수치스러웠지만 이 사람을 확실히 잡고 싶었다”며 ”이대로 다시 잠든 척 하면 이 성추행범은 기회를 노려 다시 만지려고 할 것이라 예상했기 때문”이라고 말했다. 15분여가 지난 후, 남자가 다시 꽁지에게 접근하자 꽁지는 곧바로 남성의 팔뚝을 낚아챘다고 전했다.

꽁지는 ”제가 울거나 소리치면서 버스 사람들을 다 깨웠으면, 오히려 이 남자가 억울하고 제가 예민한 여자로 몰릴지도 모르는 일이었다”라며 ”저는 절대 밀리지 않으려고 애썼다”고 말했다.

이후 꽁지가 ”자는 줄 알았냐. 사과하라”고 단호하게 말하자 남성은 ”무슨 소리냐”며 모른 척 답했다. 남성은 몇 번이나 부인했으나 결국 어물거리며 잘못을 시인했다. 꽁지는 곧바로 자신의 남편에게 이 사실을 알렸고, 꽁지의 남편은 즉시 경찰에 신고했다. 하지만 남성은 ”경찰만은 제발”이라며 만류했다.

고속버스가 가까운 휴게소에 도착한 뒤 꽁지는 이 남성과 함께 버스에서 내려 경찰을 기다렸다. 꽁지는 휴게소에 내린 남성을 찍은 영상을 공개했는데, 영상에서 남성은 ”살면서 누구한테 나쁜 짓을 한 적이 없었는데 제가 미쳤었다”라며 ”자는 줄 알았다. 제가 원래 안 이런다. 여자분한테 뭘 어떻게 말도 못 한다”고 변명했다.

꽁지/YouTube

경찰이 출동한 뒤 가해자는 다른 경찰서로 이송됐고, 꽁지는 경북서부해바라기센터에서 피해 사실을 진술했다고 밝혔다. 꽁지는 ”피해자 행색이 범죄의 경중을 따지는 조건이 돼서는 안 된다”라며 ”아직도 여자는 혼자 버스에서 편하게 자면서 가지도 못하냐. 그 사람에게 자는 여자는 몰래 몸을 만져도 되는 정도의 인간이냐”고 말했다.

끝으로 꽁지는 ”분하고 수치스러워 잠이 오지 않는다”라며 ”이 이야기를 제 채널에 올려 더 많은 분들이 볼 수 있게 공유한다. 이를 통해 어딘가 있을 지 모르는 예비 범죄자들에게는 강한 경고를, 피해자분들게는 위로와 도움을, 성범죄 사건 해결에는 충분한 선례가 되기를 희망한다”고 전했다. 아래는 꽁지가 공개한 영상이다.

김현유 에디터: hyunyu.kim@huffpost.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