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9년 08월 07일 11시 41분 KST

정의용 “북한 발사체 발사, 군사합의 위반 아냐…일본은 명분 없는 싸움 시작한 것”

일본의 보복 조치에 대한 미국의 개입 여부, 지소미아 등에 대해서도 이야기가 나왔다

뉴스1

청와대가 북한의 단거리 발사체 발사와 일본의 무역 보복 조치 등에 대한 입장을 전했다. 지난 6일 국회에서 열린 운영위원회 전체회의에선 정의용 청와대 국가안보실장, 노영민 대통령 비서실장, 김상조 청와대 정책실장이 출석했다.

정의용 청와대 국가안보실장은 이날 전체회의에서 ”최근 북한의 단거리 발사체 발사가 9·19 남북군사합의 위반이 아니라는 게 우리 정부의 입장”이라고 밝혔다. 정 실장은 이어 ”북한과 여러 채널을 통해 이 문제(발사체 발사)를 포함해 충분히 소통하고 있다”고 말했다.

`북한이 우리 정부의 미사일 발사 중단 촉구에 반응하느냐`는 추가 질의에는 ”북한과의 소통 내용을 다 밝힐 수는 없지만 충분히 우리 입장을 전달하고 있다”고 답했다. 북한의 추가적인 도발 가능성에 대해선 ”그럴 가능성은 늘 있다고 보고 있다. 하지만 그리 큰 위협은 아니다. (거기에) 대응할 군사적 능력은 충분히 갖췄다”고 말했다.

일본의 경제보복 조치에 대해서도 언급했다. 정 실장은 ”일본이 명분 없는 싸움을 시작한 것”이라면서 ”유엔 안보리 차원에서 대응을 고려하고 있다”고 말했다.

노영민 대통령 비서실장은 ”일본의 무역 보복에 대해 미국에 중재를 요청하지는 않았고, 앞으로도 중재를 요청할 생각은 없다”고 강조했다. 노 비서실장은 이어 ”중재라는 표현보다 미국의 관심, 관여라는 표현이 적합한 것 같다”고 말했다.

한일 군사정보보호협정(지소미아)에 대해선 “24일까지 통보 시점이기 때문에 그때까지는 신중하게 검토할 예정”이라면서 ”화이트리스트 배제를 결정한 일본에 과연 민감한 군사정보 교류를 지속하는 게 맞느냐에 대한 의문이 있는 것은 사실”이라고 밝혔다.

김상조 청와대 정책실장은 최근 주가 급락과 금융시장 불안 현상에 대한 입장을 밝혔다. 김 실장은 ”정부 당국 입장에선 모든 가능성에 대비해 대응책을 강구하고 있다”고 말했다. 또한, 일본의 한국 금융시장 공격 가능성에 대해선 “20년 전 IMF 외환위기 시절과 금융 펀더멘털 상황이 달라서 그럴 가능성이 매우 낮다. 철저히 대비책을 강구하고 있다”고 답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