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2019년 08월 07일 11시 32분 KST

면회 온 딸로 분장하고 탈옥 시도했던 브라질 갱 두목이 숨진 채 발견됐다

브라질 교정당국 발표

Associated Press

면회 온 10대 딸로 변장해 탈옥을 시도했던 브라질의 유명 갱단 두목이 교도소에서 숨진 채 발견됐다고 가디언 등 해외 매체들이 7일 보도했다.

브라질 교정당국은 6일(현지시간) 유명한 갱단 두목인 클라우비누 다 시우바(42)가 교도소에서 숨진 채 발견됐다고 밝혔다. 교정당국은 다 시우바가 스스로 목을 맨 것으로 보인다고 덧붙였다.

그는 마약 밀매 등의 혐의로 73년 형을 선고받고 복역 중 면회 온 딸로 변장해 탈옥을 시도했다. 면회 온 딸을 남겨두고, 라텍스 가면과 가발 등을 이용해 탈옥하려는 계획은 결국 발각됐다. 교정 당국에 따르면 다 시우바는 정문을 통과하는 과정에서 너무 떨어 시도가 들통났다.

이에 교정당국은 다 시우바를 다른 교도소로 이감하고, 독방에 수감했다.

Associated Press
다 시우바가 탈옥 시도 당시 사용했던 가면과 가발, 옷
Associated Press

PRESENTED BY 볼보자동차코리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