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2019년 08월 06일 17시 23분 KST

하태경이 '노 재팬' 깃발 설치한 서양호 중구청장의 징계를 요구했다

서양호 중구청장은 중구 곳곳에 ‘노 재팬(No Japan)’ 깃발 설치를 강행했다 철회했다.

뉴스1

바른미래당 하태경 의원이 서울 중구 일대에 ‘노 재팬(No Japan)’ 깃발을 설치한 서양호 서울 중구청장(더불어민주당)을 두고 ”민주당이 엄격히 징계해야 한다”고 말했다.

6일 하 의원은 자신의 페이스북에 ”일식집 죽이면 안 된다는 민주당은 명동 상인들 죽이려는 중구청장 징계하라”는 제목의 글을 게시했다.

이 글에서 하 의원은 ”민주당은 반일 불매운동의 원칙 중 하나로 한국 국민들에게 피해를 주면 안 된다고 했다. 이해찬 사케 논쟁에서 확인된 것”이라고 전했다.

이해찬 사케 논쟁?

앞서 일본 정부의 화이트리스트 제외 조치가 나온 2일, 이해찬 민주당 대표가 일식집에서 오찬을 하며 일본 술인 ‘사케’를 마셨다는 보도가 나왔다. 이에 야당의 비판이 거세지자 조국 전 청와대 민정수석은 ”전국의 일식집 업주와 종업원들로서는 용납할 수 없는 정치공세”라며 ”경제전쟁 중이지만 우리는 한국에 있는 일식집에 갈 수 있다. 전국의 일식집이 다 망하는 것을 원하느냐”고 반문했다.

하 의원은 ”본 의원도 이 원칙은 아주 소중한 것으로 준수되어야 한다고 생각한다”라며 ”이 원칙을 어기는 당 소속 인사들에 대해 민주당은 엄격히 징계해야 한다. 바로 민주당 소속의 서울 중구청장”이라고 썼다.

뉴스1

이어 ”서 중구청장은 일본 관광객들이 많이 오는 명동 상가에 ‘No Japan’ 깃발을 내건다고 한다”며 ”그 깃발을 걸면 당연히 일본 관광객이 줄어들고, 그 불똥은 명동 상인들에게 튈 것”이라고 주장했다.

끝으로 하 의원은 ”일식집 걱정하는 그 똑같은 마음으로 명동 상인들 피해주는 중구청장에 대해 민주당은 엄하게 질책해야 한다”며 ”그래야 일본 불매운동을 악용하는 정치꾼들이 줄어들 것”이라고 일침했다.

한편 ‘노 재팬(No Japan)’ 깃발 설치를 강행했던 서 중구청장은 비판이 거세지자 설치 반나절만에 이를 철회했다. 중구청은 이날 오전부터 세종대로에 50여개의 깃발을 설치했으나, 반발이 거세지자 서 중구청장은 페이스북을 통해 ”배너기를 즉시 내리겠다”고 밝혔다.

김현유 에디터: hyunyu.kim@huffpost.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