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2019년 08월 06일 17시 06분 KST | 업데이트됨 2019년 08월 06일 17시 08분 KST

아베 총리가 ‘한국 화이트 리스트 배제’ 후 침묵 깨고 처음으로 한 말

기존의 주장을 되풀이했다

ASSOCIATED PRESS

아베 신조 일본 총리가 ”한국이 한일 청구권 협정 위반 행위를 일방적으로 하면서 국제조약을 깨고 있다”고 6일 주장했다. 아베 총리의 이날 발언은 앞서 한국 대법원의 강제징용 피해자 배상판결이 한일청구권협정에 어긋난다는 기존의 주장을 되풀이한 것이다. 

아베 총리는 이날 히로시마 평화기념공원에서 열린 희생자 위령식에 참석 후 열린 기자회견에서 이같이 말했다.

교도통신 등 현지언론에 따르면 아베 총리는 이 자리에서 ”(한국이) 국제조약을 깨고 있다. (한국 정부는) 협정을 먼저 제대로 지키면 좋겠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아베 총리는 `오는 9월 뉴욕에서 열리는 유엔 연차총회 등에서 문 대통령과 대화할 의사가 있느냐`는 질문에 대해선 구체적인 답변을 피했다.

아베 총리가 공개석상에서 한일 관계를 언급한 것은 지난 2일 일본 정부가 한국을 백색 국가(화이트리스트)에서 제외하기로 결정한 이후 처음이다. 당시에도 아베 총리는 한국에 대한 별다른 언급을 하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문재인 대통령은 ”일본도 큰 피해를 감수해야 할 것”이라고 강하게 비판했다. 문 대통령은 지난 5일 ”남북 경제협력으로 단숨에 일본 경제를 따라잡을 수 있다”고 발언하기도 했다.  

PRESENTED BY 볼보자동차코리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