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2019년 08월 06일 17시 08분 KST | 업데이트됨 2019년 08월 06일 17시 09분 KST

장제국 총장이 일본 신문에 밝힌 '문재인 정권이 모순에 빠진 원인'

그는 장제원 자유한국당 의원의 친형이다.

뉴스1

일본 전문가로 평가받는 장제국 동서대 총장이 일본 신문에 문재인 정권이 ”모순에 빠졌다”며 그 이유에 대해 분석한 나름의 답변을 내놨다. 

니시니혼신문(西日本新聞)은 지난 5일 동서대학교 장제국 총장에게 점점 더 꽝꽝 얼어가는 한일관계의 활로를 찾을 방안을 물었다. 장제국 총장은 국회의원 장제원(자유한국당, 부산 사상구) 씨의 형이자 동서대학교 설립자인 고 장성만 목사의 아들이다. 장 총장은 게이오기주쿠대학교 대학원 정치학 박사 학위를 받았으며 동서대학교 일본연구센터 소장 등을 역임해 한일관계 전문가로 여겨진다. 

이날 장씨는 “2015년 12월에 맺은 위안부 문제를 둘러싼 한일간의 합의를 문재인 정권이 실질적으로 파기한 것과 강제징용 배상 판결에 대한 (양국 정부의) 대응”이 한일 무역 갈등의 불씨라고 진단했다. 이어 장 총장은 ”이 두 문제에 있어서 양국 정부의 입장이 현저한 차이가 있어 절충안을 찾지 못하고 있다”라며 양국 국민 혹은 그 뜻을 대신하는 정부의 입장을 진단했다. 

그는 ”한국인은 한반도를 부당하게 지배한 일본인에게 아직 피해자로서의 의식을 강하게 갖고 있다. 일본인보다 도덕적으로 우위에 있고 일본에 보상을 요구할 권리가 남아 있다고 믿는다”라며 ”그런 점에서 한국인에게 대법원의 강제징용 배상 판결은 ‘남겨진 권리’의 사법적인 확보를 의미한다”고 밝혔다.

그는 이어 일본의 입장에 대해서는 ”일본에서는 역사 문제에 있어서 정권이 바뀌면 태도가 바뀐다는 불신이 사회 전체에 퍼져 있다”라며 ”많은 일본인이 한국의 끊임없는 요구에 제동을 걸어야 할 때라고 느끼고 있지 않을까?”라고 밝혔다.

이어 그는 문재인 정권에 대해 ”문 정권도 (1965년의 한일 청구권협정은) 한일 관계의 근간이라고 생각해 취소하려 하지는 않을 것이다”라며 ”다만 문 대통령은 박근혜 전 대통령을 탄핵으로 몰아넣은 ‘촛불 집회’에 힘을 입어 탄생한 정권이라는 사실에 강한 자부심을 갖는다. 민의를 반영하는 정치를 약속해 정책 결정이 더 직접 민주주의적이 되었다”라고 밝혔다.

그는 이어 ”그 연장 선상에 피해자 중심주의적 사고방식이 있다. 강제징용 배상 판결에서 민의와 사법을 존중한 결과, 1965년 협정을 지킬 수 없는 모순에 빠진 것”이라고 밝혔다.

그는 나름의 해결책을 제시하기도 했다. 장 총장은 ”한일이 진정으로 동등한 관계가 되려면 한국인도 피해자의식에서 벗어나야 한다”라며 ”한국이 세계 12위의 경제 대국으로 성장하면서 전 세계 사람들은 한국의 문화와 기술에 매력을 느끼고 있다. 그에 걸맞은 관대함과 포용력을 갖추면 더 매력이 커질 것”이라고 밝혔다.

일본에 대해서는 ”다시 생각해달라”라며 ”한국에는 강제징용과 위안부 등 일본 통치로 인해 피해를 본 사람이 지금도 생존하고 있다. 일본도 그들의 ‘마음의 치유’라는 관점을 가지고 일련의 문제를 살폈으면 좋겠다”고 밝혔다.

박세회 sehoi.park@huffpost.kr

PRESENTED BY 호가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