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9년 08월 05일 22시 09분 KST

서울시 북부간선도로 위 인공 대지에 1000세대 공공주택 짓는다

2025년 입주 예정이다

머니투데이뉴스
도로 위에 지어진 공공주택의 상상도.

서울 북부간선도로 위에 공공주택 1000채를 짓겠다는 서울시의 구상이 본격화한다. 서울시는 북부간선도로(신내IC∼중랑IC) 약 500m 구간 위에 인공대지를 만들어 공공주택을 짓는 내용을 뼈대로 한 ‘컴팩트 시티’ 조성 사업을 벌인다고 5일 밝혔다. 2021년 공사에 들어가 이르면 2025년에 입주를 시작할 전망이다.

컴팩트 시티에는 청년 1인가구와 신혼부부 중심의 1000채 규모의 공공주택, 공원, 보육시설 같은 사회기반시설, 업무·상업시설이 집약적·입체적으로 들어설 예정이다. 인공대지 위에는 인근 지역주민까지 이용할 수 있는 녹지공간을 대폭 확대하고, 도시농업시설, 여가활동을 위한 공동이용시설 등을 배치할 예정이다.

시는 현재 북부간선도로에 가로막혀 있는 신내역과 신내3지구 등 주거지를 공중보행길로 연결할 계획도 내놨다. 구리·포천고속도로, 북부간선도로, 서울외곽고속도로 등 광역도로망을 비롯해 경춘선 신내역, 향후 개통 예정인 6호선 신내역, 면목선 경전철역 등과 맞물려 교통의 중심지가 될 것으로 서울시는 기대하고 있다.

서울시 제공
북부간선도로 입체화 후 열린 공간, 입체 보행로, 공공주택 등이 조성된 상상도.

특히, 도로 위 인공대지기 때문에 우려가 제기돼 온 소음·진동·미세먼지 등의 문제를 해결할 수 있다고 서울시는 자신하고 있다. 시는 “수차례 전문가 자문회의를 통해 충분히 해결 가능하다는 검토의견을 받은 상태로, 향후 설계단계에서 전문가들의 도움을 받아 안전하고 친환경적인 최적의 공법을 채택해 적용할 계획”이라고 설명했다.

시는 소음·진동 발생 가능성에 대비해 터널 내에 흡음판, 차량진동 차단·저감장치 등을 설치하고, 소음차폐형 구조를 적용하는 방식 등을 검토 중이다. 또 인공대지 아래 북부간선도로의 환기를 위해 적정한 환기 및 정화시스템을 도입하고, 터널 안 차량화재 등 사고에 대비한 첨단 방재시스템도 관련 규정에 따라 설치할 예정이다. 공사기간 중에도 소음, 분진 등으로 인한 인근 주민들의 피해를 최소화하기 위해 ‘공사 중 환경관리계획’을 세우고, 북부간선도로 기존 차로 수를 유지하면서 공사할 방침이다.

시는 주민들의 의견을 수렴해 연내 지구지정을 마무리하고, 오는 10월 국제현상설계공모를 통해 설계안을 채택한다. 2020년 지구계획 및 주택건설사업 승인한 뒤, 실시설계를 거쳐 이르면 2021년 하반기 착공한다는 목표다. 2025년이면 실제 입주가 이뤄질 계획이다.

북부간선도로 위 공공주택 건설 계획은 지난해 12월 서울시가 내놓은 ‘주택공급 5대 혁신방안 및 8만채 추가공급 세부계획’의 하나다. 지난해 9월과 12월 1·2차 정부 합동으로 내놓은 ‘수도권 주택공급 확대 방안’에서 도심 공공주택 약 3만채 공급을 약속한 데 이어 서울시는 추가로 약 5만채를 자체적으로 공급하겠다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