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2019년 08월 05일 17시 46분 KST

자유한국당이 '문재인 한일 갈등 극대화' 음모론을 제기했다

한일 갈등을 일부러 방치?

자유한국당 나경원 원내대표가 5일, 최고위원회의에서 한일 간의 무역분쟁과 관련해 ”한일 갈등 극대화에는 이 정부의 정략적 의도가 숨어있다”고 말했다.

뉴스1

나 원내대표는 ”이 모든 위기를 문재인 정권이 번연히 알고 있으면서 또 그 대책 마련의 필요성도 알고 있으면서 사실상 이러한 지경에 이른 것”이라며 ”지난해 8월 (강제징용 판결이) 위안부 협상보다 더 근본적인 한일관계를 위협할 것이라는 외교부 보고서가 있었다. 12월에는 이 부분에 대해 범정부적 대책 마련이 필요하다는 보고가 있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그는 ”문재인 정부에서는 그저 손 놓은 채 사태예방을 위한 노력도 외교전도 하지 않았다. 어떻게 보면 오히려 이것을 방조한 것이 아니라 자초한 것”이라고 덧붙였다.

나 원내대표는 ”결국 이렇게 수수방관한 끝에 한일 갈등은 극단으로 치닫게 되었고, 그 결과 우리 국민과 기업이 볼모로 잡히게 된 형국”이라면서도 ”양정철의 ‘총선 전략 보고서’ 이런 것과 종합해볼 때 한일갈등 극대화에는 이 정부의 정략적 의도가 숨어있다고 보는 것이 합리적 의심이 아닌가”라고 말했다. 문 정부가 정치적 이득을 보기 위해 한일 갈등을 일부러 방치했다는 설명이다.

나 원내대표는 이어 ”외교적 마찰은 외교적 해법으로 풀어야 하는데 이를 경제적 고립화로 가져가는 것은 또 하나의 쇄국주의. 우리 경제를 망칠 수 있다”며 ”지금 우리에게 필요한 것은 구한말 위정척사 운동이 아닌 더 많은 교류와 개방 그리고 자유무역의 수혜”라고 말했다.

회의에 참석한 조경태 최고위원은 ”국민들한테는 반일감정을 일으키면서 죽창을 들자고 이야기하면서 자기들은 일본 자동차 타고 다니고 일식당가서 술이나 먹고 있다”면서 ”이게 나라인가. 국민들에게 반일감정 부추겨서 오로지 내년 선거에 이용하겠다, 내년 선거에서 이기겠다는 이런 자세가 바로 나라를 팔아먹는 것과 무엇이 다르겠는가”라고 비판했다.

신보라 최고위원은 ”일본과의 무역전쟁으로 인한 피해는 고스란히 우리 기업의 몫일 수밖에 없다”면서도 ”일본 통상보복으로 생존을 위협받게 될 모든 국민들을 정부가 세금으로 지켜낼 수는 없는 노릇”이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