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2019년 08월 05일 14시 27분 KST

바른미래당 손학규 대표와 유승민 전 대표가 정면충돌했다

"한국당으로 가려면 혼자 가라" - "상식적으로 말이 안 된다"

바른미래당 손학규 대표와 유승민 전 대표가 정면충돌했다. 손 대표는 ”자유한국당으로 가려면 혼자 가지, 바른미래당을 끌고 갈 생각은 버려라”고 주장했고, 유 전 대표는 ”허위사실로 저를 비난한 것에 유감”이라며 사과를 요구했다.

″당을 한국당에 갖다 바치려는 분들이 있다면 포기해라”

뉴스1
손학규 대표.

손 대표는 ‘바른정당’계 의원들이 자신의 퇴진을 요구하고 있으며, 이들이 한국당과의 통합을 원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손 대표는 5일, 국회에서 열린 당 최고위원회에서 ”유승민 의원이 주대환 전 혁신위원장에게 ‘손학규 퇴진을 혁신위의 최우선 과제로 해달라‘고 한 사실이 드러났다”며 ”이혜훈 의원도 조용술 혁신위원을 불러 ‘우리를 잘 포장해 몸값을 올려야 한다’고 말한 것도 밝혀졌다”고 주장했다.

이어 ”바른정당계가 손학규의 퇴진을 이토록 요구하는 이유가 분명해졌다. 저를 퇴진시키고 ‘개혁보수’로 잘 포장해서 한국당과 통합할 때 몸값을 받겠다는 것”이라고 비판했다. 손 대표는 ”행여라도 이 당을 한국당에 갖다 바치는 것만큼은 온 몸을 바쳐서라도 막겠다”며 ”바른미래당은 더불어민주당, 한국당, 민주평화당과도 통합하지 않을 것이고 정치적 이득을 위해 연대하는 일도 없을 것”이라고 말했다.

″상식적으로 말이 안 된다”

뉴스1
유승민 전 대표.

유 전 대표는 즉각 반박문을 냈다. 유 전 대표는 ”주 전 위원장을 만난 자리에서 손 대표의 퇴진을 최우선 안건으로 요구한 적이 없다”며 ”지도부 교체는 이미 혁신위가 안건으로 결정한 것이었는데, 그걸 제가 뒤늦게 요구했다는 건 상식적으로 말이 안 된다”고 주장했다. 유 전 대표는 ”손 대표가 허위사실로 저를 비난한 것에 대해 깊은 유감을 표하며, 손 대표의 사과를 요구한다”고 밝혔다.

바른정당계로 분류되는 오신환 원내대표도 이날 ”정치에 각자의 입장이 있을 수는 있겠으나, 자신을 돌아보는 게 선행돼야 한다”며 ”수많은 당원이 왜 손 대표 체제의 변화를 요구하는지에 대한 자성이 있어야 한다”고 꼬집었다.

또 손 대표가 한국당과의 통합을 언급한 것에 대해 ”전혀 인정하지 않는다”고 밝혔다. 오 원내대표는 ”오히려 손 대표 본인이 처한 궁색한 상황을 돌파하기 위한 꼼수에 지나지 않는다”고 전했다.

공개검증

뉴스1
오신환 원내대표. 

앞서 손 대표 등 당권파와 유 전 대표 등 비당권파는 혁신위를 두고 한 달째 공방을 벌였다.

앞서 당권파인 임재훈 사무총장은 지난달 21일, ”유 전 대표가 혁신위원 한 명을 만나 ‘손학규 퇴진’을 최우선 과제로 선정해달라고 했다”고 주장했으나 유 전 대표는 ”그 혁신위원은 주 전 위원장이며, 당 대표 퇴진을 요구한 적 없다”고 반박했다.

주 전 위원장이 유 전 대표의 말을 재반박하자, 비당권파로 분류되는 다른 혁신위원 5명은 녹취록을 공개하며 ”주 전 위원장이 권성주 혁신위원에 ‘손 대표 측에서 퇴진 요구만 막아달라’고 했다”고 주장했다. 이 가운데 별다른 입장을 밝히지 않았던 손 대표가 갑자기 유 전 대표의 이름을 언급하며 공격에 나선 것이다.

중앙일보는 손 대표가 이날부터 시작되는 혁신위의 공개검증을 염두에 두고 이같은 발언을 한 것이라고 분석했다. 혁신위원 5명이 ‘총선 승리 비전 지도부 공개검증’을 요청하며 이날 오후 3시, 오 원내대표를 시작으로 공개검증을 하겠다고 밝힌 상태이기 때문이다. 손 대표는 이를 거부했다.

한편, 한겨레에 따르면 손 대표는 ‘지도부 공개검증’ 절차에 대해 ”공개검증에 응하라는 요구에 대답할 가치를 못 느낀다”라고 답했다.

김현유 에디터: hyunyu.kim@huffpost.kr

PRESENTED BY 볼보자동차코리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