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2019년 08월 05일 13시 53분 KST

브라질 갱 두목이 면회 온 딸로 분장하고 탈옥을 시도했다

리우데자네이루 서부 교도소에서 벌어진 일.

Associated Press

브라질 유명 갱단 두목이 교도소에 면회 온 딸로 분장해 탈옥을 시도했으나 발각돼 다시 체포됐다.

AP에 따르면 지난 3일(현지시간), 리우데자네이루 서부 교도소에 수감돼 있던 클라우비누 다 시우바는 19세인 딸로 분장하고 교도소 정문을 통과하려 했다. 경찰 측은 ”불안해하는 태도 때문에 들켜서 체포했다”고 전했다.

Associated Press
Associated Press

리우데자네이루 주 교정행정 담당장관은 다 시우바가 사용한 가면과 가발, 입었던 바지와 분홍색 티셔츠 등을 공개했다. 경찰 측에 따르면 다 시우바는 딸을 감옥에 남겨 둘 계획이었다. 경찰은 딸이 이 사건에 어느 정도까지 공범으로 가담했는지 조사 중이다.

경찰에 따르면 다 시우바는 악명 높은 마약 밀매 조직인 ‘레드 코만드’의 두목이다. 교도소 측은 다 시우바는 보안이 가장 엄격한 다른 감옥으로 이감돼 추가적인 징계를 받게 될 것이라고 전했다.

김현유 에디터: hyunyu.kim@huffpost.kr

PRESENTED BY 오비맥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