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2019년 08월 03일 17시 35분 KST

한국당-미래당이 "이해찬 민주당 대표가 사케 마셨다"고 비판했다

민주당은 "사케가 아닌 국내산 청주"라고 반박했다

takasuu via Getty Images

야당은 일본 정부의 화이트리스트 제외 조처 당일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일식집에서 사케를 마셨다고 비판하고 나섰다. 민주당은 “사케가 아닌 국내산 청주를 주문한 것을 비난한 것은 일본식 음식점 운영하는 우리 국민 다 망하라는 주문”이라고 즉각 반박했다.

자유한국당 김현아 원내대변인은 3일 논평을 내어 “모두가 힘을 모아도 어려운 이때 집권여당인 민주당의 이해찬 대표는 일본이 백색국가에서 우리나라를 제외한 바로 당일, 일식집에서 그것도 사케까지 곁들이며 회식을 했다고 한다”면서 “진주만을 공격한 일본이 이제 한국경제를 침략하고 있고, 안하무인 일본에 분노를 금할 수 없으며 지소미아 폐기까지 생각해 볼 것이라고 한 장본인이 누구인가? 바로 이해찬 대표”라고 날을 세웠다. 이어 “청와대와 민주당은 연일 반일, 항일을 외치며, 국민에게는 고통조차 감내하라고 말하면서 정작 본인들은 이렇게 이율배반적일 수 있단 말인가”라며 “차라리 일본에 분노한다고 하지나 말아라. 앞에선 반일 감정을 부추기며 뒤로는 일본 술을 음미하는 한심한 작태에 국민의 분노와 불신은 커질 뿐”이라고 비판했다.

바른미래당 김정화 대변인도 논평을 통해 “사케가 넘어가는가. 하는 짓마다 가관”이라며 “국민 우롱도 정도껏 해라. ‘일본의 조치에 분노를 금할 수 없다’고 말한 이해찬 대표, 사케까지 곁들인 식사는 하고 싶었는가”라고 말했다. 이어 “말 따로, 행동 따로 믿지 못할 민주당, 이율배반의 극치를 보여주는 집권당의 실체가 아닐 수 없다. ‘허점투성이’ 이해찬 대표는 이쯤 해서 당대표에서 물러나라”고 촉구했다.

민주당은 즉각 논평을 내어 강력 반발했다. 민주당 서재헌 상근부대변인은 “이해찬 대표가 주문한 것은 한 것은 국내산 청주다. 청주는 국내 수많은 일본식 음식점에서 ‘잔술’과 ‘도쿠리’라는 이름으로 판매되고 있으며, 우리 국민들이 명절날 제사상에도 올리고 있다”고 반박했다. 이어 서 부대변인은 “국내산 청주를 ‘사케’라는 이름으로 파는 일본식 음식점 자영업자들에 상처를 입히는 경솔한 발언이자, 왜곡된 사실을 확대 재생산하는 악의적 국민 선동에 불과하다”며 “사전에 예약된 식당에 약속대로 방문해 국내산 청주를 주문한 것을 비난하는 논리는 일본식 음식점 운영하는 우리 국민은 다 망하라는 주문밖에 되지 않는다”고 비판했다.

서 부대변인은 또 “공당의 대변인으로서 논평 전에 사실관계 확인이라는 최소한의 기본마저 지키지 않은 바른미래당 김정화 대변인과 자유한국당 김현아 원내대변인은 공식 사과와 함께 사퇴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그는 이어 “우리 국민이 운영하는 식당에서 우리 청주를 주문한 이해찬 대표에 화살을 돌릴 것이 아니라, 아베 내각과 동일한 주장을 펼치는 송언석 의원, 자위대 창설 50주년 행사에 참석했던 나경원 원내대표, 총리 시절 자위대의 한국진입을 허용하는 발언을 뱉은 몰지각한 황교안 대표 등 그동안 ‘매국적 발언 및 행동’을 일삼은 자유한국당 내부의 토착왜구세력들부터 비판하고 정리하는 것이 순리일 것”이라고 덧붙였다.

PRESENTED BY 볼보자동차코리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