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9년 08월 03일 11시 05분 KST

북한이 "신형 방사포 시험 발사" 주장…군 분석과 또 차이

노동신문이 김정은의 발사체 참관 소식을 전했다.

북한 노동신문은 3일 김정은 국무위원장의 지난 2일 발사체 시험 발사 참관 소식을 전하며 "신형 대구경 조종방사포를 시험 사격했다"라고 보도했다.

북한이 지난 2일 발사한 발사체를 ‘신형 방사포’라고 주장했다.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은 3일 김정은 국무위원장의 발사체 시험 발사 참관 소식을 전하며 ”신형 대구경 조종방사포를 시험 사격했다”라고 보도했다.

신문은 이번 시험 발사가 방사포의 고도 억제 비행 성능과 궤도 조종 능력 및 목표 명중성을 검열할 목적으로 진행됐다며 김 위원장이 이를 참관했다고 전했다.

신문은 ”고도 억제 수평비행 성능과 궤도 변칙 능력, 목표 명중성, 전투부 폭발 위력이 만족스럽게 확정됐다”라고 전해 지난달 31일에 이어 이번 시험 발사를 통해 ‘신형 방사포’의 성능에 대한 점검을 마쳤음을 시사했다.

김 위원장 역시 ”우리 당이 구상하고 그처럼 바라던 또 하나의 주체 무기가 태어났다”라며 만족감을 표했다고 신문은 전했다.

북한은 지난달 31일에 이어 두 번 연속으로 ‘신형 방사포’를 시험 발사했다고 주장하고 있다. 신문은 이날 관련 보도와 함께 사진도 공개했으나 발사대 부분을 모자이크(가림) 처리했다.

군은 지난달 31일 발사 직후에는 한미가 이를 ‘단거리 탄도 미사일‘로 분석했다고 밝혔으나 전날 북한의 발사에 대해서는 ‘미사일에 가까운 발사체’라는 수준의 분석을 낸 바 있다.

군은 북한이 발사한 ‘신형 방사포‘의 비행 속도가 과거 방사포에 비해 너무 빠른, 미사일에 가까운 속도라는 이유 등을 들어 북한이 주장하는 ‘신형 방사포’를 아직 방사포로 인정하지 않고 있다.

북한 역시 사실상 미사일에 가까운 방사포를 개발한 것일 수 있다는 분석도 나온다. 탄도 미사일에 대한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의 대북 제재 등을 의식해 이 같은 행보를 보이는 것이라는 뜻이다. 

북한은 다만 지난달 25일부터 이어진 미사일 및 발사체 발사 국면 중 가장 낮은 수위의 보도를 통해 대외 메시지의 톤을 조정했다.

노동신문과 조선중앙통신 등 북한의 공식 매체들은 이날 신형 방사포의 시험 발사와 관련해 사실 보도에 치중하고 대남, 대미 메시지는 전하지 않았다.

북한은 지난달 25일 미사일 발사 때는 ‘남조선 당국자‘를 언급하며 우리 측에 강도 높은 ‘평양발’ 경고 메시지를 냈다. 지난달 31일 발사체 발사 때는 ”이 무기의 과녁에 놓이는 일을 자초하는 세력들에게는 오늘 우리의 시험사격 결과가 털어버릴 수 없는 고민거리로 될 것”이라는 입장 외에 다른 메시지는 없었다. 

오늘(3일) 보도에서는 아예 대외 메시지가 한 줄도 포함되지 않았다. 북한 나름대로 미사일 및 발사체 발사 국면을 정리하려는 의도가 담긴 것이라는 해석이 나온다.

PRESENTED BY 호가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