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터테인먼트
2019년 08월 01일 21시 02분 KST

이종석이 군 복무 중 영리 행위 논란에 대해 입장을 밝혔다 (공식)

'법적 대응'을 시사했다.

뉴스1

배우 이종석이 권나라와의 열애설을 부인한 데 이어, 군 대체복무 중 영리행위를 한 것 아니냐는 의혹에 대해 해명했다.

이종석 소속사 에이맨프로젝트는 1일 군 대체복무 중인 이종석이 실질적인 대표 자격으로 권나라를 영입해 영리 행위를 한 것이 아니냐는 의혹에 대해 ”이종석은 등기부에 사내이사로 등재되어 있지 않다. 이종석은 지난 3월 입대 전인 지난 2월20일 이미 사내이사직을 사임했다”라고 밝혔다.

소속사 측은 이어 ”에이맨프로젝트의 운영은 현재 오랜 매니저 경험이 있는 차강훈 대표가 맡고 있다. 이종석의 동생인 이종혁 씨가 사내 대표이사로 등기 돼 있으며, 이와 관련한 업무를 수행하고 있다”라며 ”과거 사내이사로 등재돼 있던 인력이 지난 4월 퇴사하면서 자연스럽게 다른 인력으로 대체된 것”이라고 설명했다.

또한 권나라의 계약과 관련해 ”권나라는 5월 전속 계약을 체결했으며 이와 관련한 공식적인 업무 역시 해당 매니저들이 수행했다”고 밝혔다.

소속사 측은 ”이종석은 관련 법규를 인지하고 현재 성실히 군복무 중이다. 사람과 사람 간에 주고받는 인간적인 대화나 교류 등 지극히 사적인 부분까지 영리행위를 추구하는 것으로 몰아가는 것은 억울한 일일 것”이라며 ”당사 소속 배우들과 관련해 악성적인 루머를 생성하고 있는 일부 움직임이 포착돼 법적 대응을 검토 중”이라고 강조했다.

또한 소속사는 ”이종석 씨와 권나라 씨의 열애설에 대해 ‘사실무근’임을 다시 한번 확인드린다”고 거듭 부인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