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9년 08월 01일 09시 35분 KST

북한"어제(31일) 신형 대구경조종방사포 시험사격"

앞서 합참은 북한이 단거리 탄도미사일을 발사했다고 분석했다.

Reuters

북한 매체들이 전날(31일) 김정은 국무위원장의 지도하에 신형 대구경조종방사포 시험사격을 했다고 1일 전했다.

북한 관영 조선중앙통신과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 등은 ”김정은 동지께서 7월31일 새로 개발한 대구경조종방사포의 시험사격를 지도하셨다”고 밝혔다.

앞서 합동참모본부는 전날 북한이 오전 5시6분과 5시27분쯤에 원산 갈마 일대에서 동북방 해상으로 단거리 탄도미사일 2발을 발사했다고 밝혔다.

하지만 이날 북한이 탄도미사일이 아닌 신형 대구경조종방사포를 시험사격했다고 밝히면서, 우리 군 당국의 분석과는 차이가 있는 것으로 보인다.

다만 이날 북한 매체들은 시험사격 장면이 담긴 사진을 공개하지 않았다.

통신은 ”조선노동당 제7차 대회가 제시한 무력건설 포병 현대화 전략적 방침에 따라 단기간 내에 지상군사작전의 주역을 맡게 될 신형 조종방사탄을 개발하고 첫 시험사격을 진행하게 된 일꾼들과 과학자 기술자들은 커다란 긍지와 흥분에 휩싸여 있었다”고 전했다.

이날 시험사격을 지켜본 김 위원장은 ”정말 대단하다”며 ”이 무기의 과녁에 놓이는 일을 자초하는 세력들에게는 오늘 우리의 시험사격결과가 털어버릴 수 없는 고민거리로 될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김 위원장은 시험사격결과에 만족을 표하며 방사포무기체계를 만든 국방과학부문과 군수노동계급의 공로를 높이 평가한 것으로 전해졌다.

한편 이날 시험사격에는 조용원, 리병철, 유진, 김정식 등 노동당 제1부부장 및 부부장과 박정천 포병국장(육군대장)이 수행했다.

PRESENTED BY 호가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