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9년 07월 31일 17시 46분 KST

'그리섬 반장' 박일 성우가 별세했다

고인의 명복을 빕니다

할리우드 주연 배우의 목소리를 도맡았던 박일 성우가 향년 69세의 나이로 별세했다.

 

OBS

 

MBC 성우극회 황윤걸 회장은 31일, 일간스포츠와의 인터뷰에서 ”불과 나흘 전까지도 건강한 목소리로 통화했다. 평소에 지병이 있었다는 말도 들은 적이 없고, 있었다면 목소리가 달라졌을 텐데 그렇지도 않았다. 건강관리에 힘쓴다고 운동도 열심히 하셨던 분”이라며 고인의 죽음을 안타까워했다.

박일 성우는 1949년생으로 1967년 TBC 3기 공채 성우로 데뷔했다. 1970년 MBC로 자리를 옮기며 약 50여년간 활발한 활동을 펼쳤다.

그는 알랭 드롱, 클린트 이스트우드, 말론 브랜도, 리처드 버튼 등 수많은 할리우드 영화배우들의 목소리를 더빙했다. 그는 최근까지도 활발한 활약을 펼쳤다. 미드 ‘CSI’에서는 그리섬 반장으로, ‘토이스토리’ 버즈 역할을 연기하며 젊은 층에까지 이름을 알렸다.

MBC 성우극회는 현재 고인의 죽음을 추모하기 위해 강남성모병원 장례식장에 빈소를 마련하고 있다.

PRESENTED BY 호가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