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9년 07월 31일 17시 12분 KST

NSC가 북한에는 강한 우려를, 일본에는 경고를 전했다

일본의 수출 규제 조치에 대해서도 논의했다

ASSOCIATED PRESS

청와대 국가안전보장회의(NSC) 상임위원회가 북한의 탄도미사일 발사에 우려를 전했다.

북한은 25일에 이어 31일 오전 원산 갈마 일대에서 동북방 해상으로 단거리 탄도미사일 2발을 발사한 바 있다.

이에 정의용 국가안보실장 주재로 NSC 긴급 상임위원회가 열렸다. 회의에서 의원들은 ”북한이 단거리 탄도미사일 2발을 발사하는 것은 한반도 평화구축을 위한 노력에 부정적 영향을 미칠 수 있다. 강한 우려를 표명한다”고 밝혔다.

NSC 상임위원들은 이어 ”우리 군에 관련 동향을 주시하면서 철저한 대비태세를 유지할 것을 강조했다”고 전했다. 그러면서도 NSC 상임위는 ”지난 6·30 판문점에서 개최된 남북미 3자 정상회동 이후 조성된 한반도 비핵화를 위한 협상 재개 동력이 상실되지 않도록 노력을 계속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NSC 상임위는 또한 최근 일본정부의 수출 규제 조치에 대해서도 논의했다. NSC 상임위는 ”최근 일본 정부가 취하고 있는 부당한 수출 규제 조치 철회를 위해 모든 외교적 노력을 다해 나갈 필요성을 재확인했다”고 밝혔다.

상임위는 또한 ”우리의 노력에도 불구하고 일본이 상황을 더욱 악화시켜 나갈 경우, 우리 정부는 가능한 모든 조치를 포함해 단호히 대응해 나갈 것”이라고 경고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