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9년 07월 31일 17시 01분 KST | 업데이트됨 2019년 07월 31일 17시 49분 KST

정부·여당은 "여행 불매보다 더 큰 카드 있다"고 자신한다

"화이트리스트' 배제 시 응분의 대가 치를 것"

일본의 한국에대한 수출규제 강화, 이른바 화이트리스트 배제 결정이 빠르면 2일 판가름날 것으로 유력해진 가운데 정부와 여당 인사들은 ‘여러 대응책이 마련돼 있다’고 이야기하고 있다.

 

OrnRin via Getty Images

 

최재성 더불어민주당 일본경제침략대책특별위원장은 30일, KBS 라디오 ‘김경래의 최강시사’에 출연해 불매운동이 효과를 거두고 있다고 언급하며 ”그것보다 훨씬 더 큰 카드가 있다”고 말했다.

최 위원장은 이날 ”한때 중국 관광객이 한국에 안 옴으로써 우리가 굉장히 어려웠다. 그때 1년에 (한국에) 오는 (중국)관광객이 800만”이라며 ”한국분들이 일본 가는 관광객이 750만이다. (둘을) 비견해보면 그 타격이 어느 정도인지 짐작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최 위원장은 그러면서 ”우리나라에 그것보다 훨씬 더 큰 카드가 있다”며 ”(일본이) 화이트리스트 제외 시에 각 종목별 파급과 또 현황을 아주 꼼꼼히 그려놓은 정밀지도가 있고 우리도 일본의 조치에 수평적으로 대응할 수 있는 조치가 있다”고 설명했다.

최 위원장은 최근 일본의 수출규제에 대항하는 카드로 부상한 한일군사정보협정(GSOMIA)에 대해서도 언급했다. 그는 GSOMIA가 ”냉정하게 보면 일본 측이 더 유리한 것”이라며 ”한국이 일본 측으로부터 공유받을 수 있는 정보라는 것은 위성정보 일부 정도”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일본이) 전략물자 통제 불안이나 안보문제를 가지고 나왔다는 것은 (GSOMIA 유지와 논리가)안 맞기 때문에 우리도 이것을 검토해야 된다(는 입장)”이라고 설명했다.

이해찬 민주당 대표 역시 31일 국회에서 열린 확대간부회의에서 ”일본 정부의 정확한 입장이 나온 것은 아니지만 당정청은 다양한 시나리오를 두고 만반의 대응 체제를 갖추겠다”며 ”(화이트리스트) 배제 시 가장 높은 수준의 대응에 나서겠다”고 이야기했다.

이해찬 대표는 ”한일 관계는 과거의 일방적 관계가 아니다”라며 ”일본 정부는 감정에 휩쓸리지 말고 현 상황을 차분하고 정확히 판단해 문제 해결을 위한 대화에 나서야 한다. 돌아올 수 없는 다리를 건너지 않기를 바란다”고 경고했다.

뉴스1


강경화 장관은 외교적 해법을 모색하고 있다. 그는 30일, 국회 외통위에 출석해 ”국제사회를 대상으로 일본 정부의 부당성을 설명하며 우리나라의 여론을 조성하고 일본의 입장 변화를 압박하는 적극적인 위치를 지속해 나갈 예정”이라고 말했다.

강 장관은 현재 아세안지역안보포럼 참석을 위해 방콕으로 출국한 상태다. 한일 외교장관과 폼페이오 미국 국무장관은 1일, 외교장관회의 참석과는 별도로 분쟁 해결을 위한 3자 회담을 가질 예정이다. 폼페이오 장관은 태국으로 향하는 비행기에서 ”우리는 그들(한국과 일본)이 앞으로 나아갈 길을 찾도록 돕겠다”고 밝히며 중재 의사를 밝혔다.

PRESENTED BY 호가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