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9년 07월 31일 13시 49분 KST

농심이 결국 '새우깡'에 군산 새우를 쓰기로 했다

군산 꽃새우의 '품질'이 확실하게 보장돼야 한다는 단서를 붙였다.

뉴스1

식품기업 농심이 새우깡 과자의 원료인 꽃새우를 전량 미국산으로 쓰겠다고 밝혔다가 꽃새우를 납품하던 군산 어민들의 반발이 커지자 철회했다. 농심은 어민들과 상생 협의체 구성에 적극 나서기로 했다.

30일 전북일보에 따르면 농심은 군산 꽃새우를 다시 수매하기로 결정했다. 단, 군산 꽃새우의 품질이 확실하게 보장돼야 한다는 단서를 붙였다.

농심의 ‘전량 미국산’ 결정 이유

연합뉴스에 따르면 농심은 군산 꽃새우의 주 소비처로, 연간 300 ~ 500t 가량의 꽃새우를 군산에서 공급받았다. 이는 군산 꽃새우 전체 생산량의 60~70% 가량이다.

그러나 농심은 3년 전부터 국내산 새우 50%, 미국산 새우 50%를 사용하기 시작했으며 지난해부터는 군산 꽃새우를 납품받지 않았다. 꽃새우 품질이 떨어졌을 뿐만 아니라, 생물새우 원료에 식품제조에 부적합한 폐플라스틱 등이 섞여 나오는 사례가 늘어 군산 꽃새우 수매를 중단했던 것이다.

어민들의 반발은 거셌다. 군산연안조망협회 회원들은 군산시수협을 찾아 꽃새우 가격이 폭락했다고 하소연했고, 전북도의회 의원들도 대책 마련을 촉구하고 나섰다.

군산시의회도 ”농심이 서해의 환경오염을 이유로 꽃새우 수매를 중단한다는 건 값싼 수입산으로 주원료를 대체하려는 대기업의 변명”이라며 ”수매 중단 철회가 이뤄지지 않을 경우 군산시는 물론 전라북도, 더 나아가 전 국민적 불매운동을 전개할 것”이라고 비판했다.

뉴스1
군산지역 꽃새우 잡이 어민들이 군산수협 앞에서 꽃새우 상자를 세워놓고 농심의 거래 중단에 항의하고 있다.

새우깡, 국회로 가다

지난 29일, 군산이 지역구인 바른미래당 김관영 의원은 국회에서 농심 관계자들과 긴급 면담을 가졌다. 경향신문에 따르면 이 자리에서 농심 측은 “100% 외산화 이유는 품질관리 차원”이라며 국내산 원료에 이물질이 적지 않았다고 주장했다. 또 ”국내산 꽃새우 품질이 개선되면 외국산에 의존하지 않겠다”고 밝혔다.

김 의원은 ”기업이 수익과 품질관리를 우선하는 것은 마땅하나, 지난 30여년 동안 묵묵히 원료를 수급해 온 어민과의 신뢰를 저버린 것은 기업의 사회적 가치 실현이라는 역할 기대에 부합하지 않는다”라며 ”품질관리를 위해 농심과 어민들 간의 상생 노력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중앙일보에 따르면, 면담 이후 농심 측은 ”확실한 품질의 꽃새우를 납품하기로 한 만큼, 올해 군산 꽃새우 물량을 사들이기로 했다”고 밝혔다. 또 ”서해가 오염돼 꽃새우를 납품받지 않았다는 것은 오해다. 논란을 야기해 서해 어민들께 송구하다”고 전했다.

김현유 에디터: hyunyu.kim@huffpost.kr

PRESENTED BY 오비맥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