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터테인먼트
2019년 07월 31일 09시 45분 KST

‘1세대 프로게이머‘ 박경락이 사망했다

사망 원인은 정확하게 밝혀지지 않았다.

뉴스1

전 스타크래프트 프로게이머 박경락이 사망했다. 향년 35세.

동아일보에 따르면 박경락은 지난 29일 세상을 떠났다. 사망 원인은 정확하게 밝혀지지 않았다.

박경락은 2001년, 스타크래프트 게임단 ‘한빛스타즈’에 입단해 임요환·홍진호 등과 함께 ‘1세대 프로게이머‘로 활동했다. 주 종족은 저그였다. 그는 저그 종족의 유닛 럴커를 잘 활용해 팬들로부터 ‘마사지 저그‘라는 별명을 얻는 등 많은 사랑을 받았으며, 조용호·홍진호와 함께 묶여 ‘조진락’이라고 불리기도 했다.

지난 2002년과 2003년 열린 파나소닉배·올림푸스배·마이큐브배 온게임넷(현 OGN) 스타리그에선 3연속 4강에 오르며 실력을 널리 인정받았다. 한편으로 팬들은 그의 이름을 본따 결승에 진출하지 못하고 준결승에 머무는 선수를 일컬어 ‘락라인’이라 부르기도 했다.

이후 점차 기량이 떨어진 박경락은 2008년 은퇴했다. 은퇴 후에는 온게임넷에서 옵서버를 맡았고, 지난 2010년 스타크래프트2가 출시되면서 게이머로 복귀했다. 이후 스타크래프트2 게이머 협의회 회장으로 활동하다 지난 2012년 은퇴했다.

박경락의 사망 소식이 알려지며 많은 스타크래프트 올드 팬들은 안타까움을 전하고 있다. 박경락의 빈소는 경기 용인시 평온의숲 장례식장 204호에 마련됐다. 발인은 오는 31일 오전10시30분이다.

PRESENTED BY 볼보자동차코리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