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9년 07월 30일 09시 53분 KST

폭행 혐의로 입건된 '조직폭력배 컨셉' 유튜버의 진짜 정체

다른 조폭들에게 시비를 거는 모습을 연출하며 유튜브 채널을 운영해 왔다.

뉴스1

‘조폭 컨셉’ 유튜브 채널을 운영하며 인터넷 방송 중에 출연자를 폭행해 입건된 남성이 진짜 조폭이었던 것으로 드러났다.

조선일보에 따르면 29일, 부산 남부경찰서는 유튜브 방송 진행 중 출연자를 폭행한 혐의(폭행)로 A씨(36)를 불구속 입건했다고 밝혔다.

A씨는 지난 4월 20일, 부산 동구 초량동의 감자탕집에서 다른 출연자들과 함께 라이브 방송을 진행했다. 이는 조폭이 시비를 거는 컨셉으로 진행된 것으로, A씨는 방송을 ‘조폭 먹방’이라고 소개했다.

방송 도중 A씨는 갑자기 출연자 B씨(37)의 얼굴에 담배불을 가져다 대고 멱살을 잡는 등 폭력을 가했다. 조폭 흉내를 실감나게 한다고 느껴질 법한 장면이었는데, A씨는 실제 조폭이었고 이날 싸움은 진짜 조폭들의 폭행이었다. 

경찰 조사 결과 A씨는 ‘컨셉’이 아닌 실제 조폭 행동대원인 것으로 드러났다. 국민일보에 따르면 경찰 관계자는 A씨에 대해 ”부산에서 활동하는 XX파 주변 사람”이라며 ”폭행은 식당 밖에서 이뤄졌기 때문에 실시간으로 노출되지는 않았다”고 설명했다. 경찰은 A씨를 불구속 입건해 검찰에 넘겼다.

앞서 A씨는 다른 조폭들에게 시비를 거는 모습을 연출하며 채널을 운영해 왔다. 자신의 채널보다 먼저 개설된 다른 조폭들의 채널을 ‘저격‘하며 시청자들의 관심을 끌었던 것이다. 이밖에 ‘깡패만이 아는 진짜 교도소 이야기’ 등 조폭들의 생활에 대한 이야기를 영상으로 공개해 왔으며, 다른 유튜버들처럼 구독자와 조회수에 따라 광고료 수입을 올린 것으로 알려졌다.

김현유 에디터: hyunyu.kim@huffpost.kr

[광고] 네스프레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