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터테인먼트
2019년 07월 30일 09시 58분 KST

박유천이 과거 경찰 관계자들을 집에 불러 접대했다는 의혹이 제기됐다

경찰 측은 진상을 파악하겠다고 밝혔다

뉴스1

마약 파문으로 연예계를 은퇴한 박유천이 과거 경찰 관계자들을 집으로 불러 식사를 접대했다는 풍문이 나와 경찰 측이 진상 파악에 들어갔다.

노컷뉴스는 30일 서울지방경찰청 청문감사담당관실이 최근 박씨와 경찰 사이의 유착 의혹이 담긴 풍문을 확보하고 사실 관계를 파악중이라고 전했다.

해당 풍문은 박씨가 성폭행 혐의로 입건된 지난 2016년, 매니저에게 소개받은 경찰 관계자를 집으로 초대해 술과 저녁을 대접했다는 내용인 것으로 알려졌다.

박씨는 당시 서울 강남경찰서에서 성폭행 혐의로 조사를 받았다. 경찰은 한달간 수사 끝에 박씨의 성폭행 혐의는 무혐의로 판단, 성매매와 사기 혐의만 적용해 검찰에 사건을 넘겼다.

보도에 따르면 박씨의 접대 이야기는 당시부터 최근까지도 강남경찰서 안팎에서 떠돌았다. 그러나 그에게 접대를 받았다는 경찰이 실제 수사팀 관계자인지는 아직 특정되지 않은 것으로 전해졌다.

이에 대해 경찰 관계자는 노컷뉴스에 “풍문이 사실인지 차차 따져 보겠다”고 알렸다.

경찰청 공무원 행동강령에는 경찰이 수사중인 사건의 관계자와 부적절한 사적 접촉을 해서는 안 된다고 나와 있다. 불가피한 경우 소속 경찰관서 내에서만 만나야 하며, 공무상 외부에서 만날 때는 이를 수사서류 등 공문서에 기록해야 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