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터테인먼트
2019년 07월 29일 16시 23분 KST | 업데이트됨 2019년 07월 29일 16시 57분 KST

'호날두 결장'에 유벤투스가 내야하는 위약금은 얼마일까?

계산을 해보자.

뉴스1

지난 7월 26일 열린 ‘팀K리그’와 유벤투스의 친선경기에서 크리스티아누 호날두는 출전하지 않았다. 호날두의 출전을 기대하며 입장권을 구매한 관중들 사이에서는 집단소송을 준비하는 움직임도 일고 있다. 축구 팬들의 항의에 이번 경기를 주최한 더 페스타측은 유벤투스가 계약을 위반한 것이라고 주장했다.

”더페스타와 유벤투스 간에 체결된 계약서에는 호날두 선수가 최소 45분이상 출전하는 것이 정확히 명시되어 있음을 확실히 말씀드린다. 출전할 수 없는 예외 조항은 단지 본 경기를 위한 워밍업시 부상을 당하거나, 본 경기 중 부상을 당하여 45분을 못 채울 경우로 제한되어 있다.”

그러면서 계약서에 적힌 문장을 공개했다.

“JFC agree that the Juventus First Team player Cristiano Ronaldo shall play a substantial portion of the match. “Substantial portion of the match” means that Cristiano Ronaldo will play a minimum of 45 (forty-five) minutes of the Match(유벤투스는 유벤투스 1군의 플레이어 크리스티아누 호날두의 상당 시간 출전에 동의한다. 상당 시간은 최소 45분 이상을 말한다.)”

더 페스타의 주장대로라면 유벤투스는 계약사항을 어긴 것이다. 이 경우 유벤투스는 위약금을 물어야 한다. 그렇다면 위약금은 어느 정도일까?

‘중앙일보’의 보도에 따르면, 더 페스타의 장영아 대표는 ”위약금은 대전료의 4분의 1이하”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유벤투스 측에 위약금 요구도 하고 항의는 하겠지만, 비교가 안 될 정도로 큰 규모의 법무팀을 가지고 있어 어떻게 될지 모르겠다”고 덧붙였다.

이번 친선경기를 통해 유벤투스가 받은 대전료는 약 300만달러다. 우리 돈으로 35억원 정도다. 대전료의 4분의 1이 위약금이라면 유벤투스가 내야하는 위약금은 약 8억 8000만원 이하다. 참고로 크리스티아누 호날두가 받는 주급은 우리 돈으로 약 7억 7천만원 정도로 알려져 있다.

Photo gallery 크리스티아누 호날두의 속옷 브랜드 See Gallery

PRESENTED BY 호가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