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터테인먼트
2019년 07월 28일 17시 45분 KST

둘째를 얻은 이지애가 출산 소감을 전했다

“아이들을 위해 더 좋은 사람이 되고 싶다” - 이지애

이지애 인스타그램

최근 득남한 방송인 이지애가 소감을 밝혔다.

이지애는 28일 인스타그램에 둘째 임신 후 찍은 만삭사진과 함께 출산 소감을 게재했다.

그는 “몇 주 전 만삭사진을 보고 남편은 ‘웨딩사진처럼 찍어주셨네~’라고 말했다. 9년 전 지금보다 조금 더 젊고 더 맑은 얼굴로 한 프레임 속에 들어와 미소지었던 우리가 이제는 두 아이의 부모로 카메라 앞에 섰다”면서 “그때보다 조금 더 나이 들고 살도 쪘지만 사진은 더 가득 찼네”라고 또 한 명의 가족을 얻은 소회를 전했다.

이어 ”많은 분들 응원과 기도 덕에 이틀 전 건강하게 포도(이지아 둘째 아들의 태명)를 만나 회복하고 있다”며 “첫째 딸을 처음 안을 때와는 조금 다른 무게감 같은 것이 있더라”고 했다.

마지막으로 이지애는 “아이들을 위해 더 좋은 사람이 되고 싶다는 부담감일 것”이라며 “언제 키우나 하는 약간의 심란함도. 더 열심히 꽉차게 살아야겠다는 다짐과 함께 많은 분들의 응원과 축하에 감사드린다”고 적었다.

이지애와 김정근 부부는 지난 2010년 결혼해 2017년 첫째 딸을 품에 안았다. 이후 7월 26일 2년만에 아들을 낳으며 두 아이의 부모가 됐다.

PRESENTED BY 호가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