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9년 07월 28일 16시 56분 KST

인천시가 ‘붉은 수돗물’ 사태와 관련해 시민설명회를 연다

30일 개최되는 설명회에서는 향후 보상방향 등을 공유할 전망이다

뉴스1

인천시(시장 박남춘)가 붉은 수돗물 사태 경과를 공유하는 시민 설명회를 개최한다고 28일 밝혔다.

이번 설명회는 30일 오후 2시 검단복지회관에서 공촌수계 피해 시민을 초청한 가운데 진행한다.

설명회는 시 관계 부서 실국장이 참석해 공촌수계 수돗물 사고 관련 추진 경과 및 향후 보상 방향 등을 알리는 자리로 마련될 예정이다.

인천 붉은 수돗물 사태는 지난 5월 30일 오후 1시30분께 인천시 서구 검암, 백석, 당하동 지역에 붉은 수돗물이 나온다는 신고가 접수되면서 비롯됐다.

이어 같은날 주민들의 온라인 커뮤니티 상에 중구 영종 지역에서도 ‘적수가 나온다’는 글과 민원이 잇따르면서 논란이 확산됐다.

이후 정부조사단 등이 꾸려지면서 사태 해결에 나섰으나, 처리 과정에서 인천시와 시상수도사업본부의 부실대응 등 문제가 거듭 드러나면서 논란은 이어졌다.

이에 시와 정부조사단은 사고 발생 두달째인 현재까지 ‘정상화’ 발표를 미룬 채 대처를 하고 있다.

시 관계자는 ”시민에게 그동안 사고 처리 과정 및 현 진행 상황을 알리고, 향후 보상 방향까지 공유하는 자리를 마련했다”며 ”시민 의견을 수렴해 상수도 공급 시스템 선진화를 이루기까지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광고] 네스프레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