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터테인먼트
2019년 07월 26일 22시 06분 KST | 업데이트됨 2019년 07월 26일 22시 06분 KST

유벤투스 선수단 지각으로 경기가 1시간 가량 지연됐다

킥오프 시간이 임박해서도 선수들이 도착하지 않았다.

뉴스1

 축구판에서 좀처럼 보기 드문 일이 발생했다. 선수단이 지각해 경기가 지연된 것이다.

26일 오후 8시부터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릴 예정이던 ‘하나원큐 팀 K리그’와 유벤투스의 친선경기는 1시간 늦게 개최됐다.

대회 주최 측은 애초의 경기 시작 시간 10분을 남긴 7시50분경 전광판과 아나운서의 안내로 경기가 지연된다는 사실을 알렸다.

전광판에는 ‘K리그를 사랑하시는 축구팬 여러분 오늘 팀K리그와 유벤투스FC 경기는 8시로 예정되어 있으나 유벤투스FC 선수단의 사정으로 인하여 지연되고 있음을 알려드립니다. 축구팬 여러분 대단히 죄송합니다’라는 안내 문구가 올라갔고 경기장 진행자도 사과했다.

예견된 사고였다. K리그 선수단은 6시20분 무렵 서울월드컵경기장에 도착했다. 하지만 관계자 전언에 따르면 유벤투스 선수단은 그 시각에서야 호텔을 출발했다. 킥오프 시간이 임박해서도 선수들이 도착하지 않자 결국 ‘지연’이 발표되는 초유의 사태가 벌어졌다.

후반전으로 접어든 경기는 현재 1:3으로 팀 K리그가 앞서고 있다.

PRESENTED BY 호가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