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마존에서 모든 물건을 사는 아내에게 건넨 생일 선물(사진2)

"생일 축하해!"
웨일런과 에밀리 부부
웨일런과 에밀리 부부

미국 노스캐롤라이나주에 사는 에밀리 맥과이어는 모든 필요한 물건을 인터넷 쇼핑 사이트 아마존에서 산다. 그래서 에밀리와 남편 웨일런 맥과이어가 사는 집 현관에는 일주일에 3-4일은 아마존 택배 상자가 놓여있다고 한다.

지난 19일은 에밀리의 생일이었고, 남편은 에밀리에게 생일 선물이라며 상자 하나를 내밀었다. 상자에 붙은 송장의 주소지는 좀 특이했다.

″에밀리 맥과이어

1234 생일로

해피 버스데이, 2U”

그런데 중요한 건 상자 속 내용물이 아니라, 상자 자체였다.

아마존 택배 상자의 디테일을 살린 케이트 디자인에 에밀리는 ”엄청나게 웃었다”고 한다. 페이스북에 올린 케이크 사진은 곧 화제가 됐다.

에밀리는 ”남편 다음 생일에 어떤 케이크를 준비할지 정말 기대가 된다”는 소감을 덧붙였다.

*허프포스트 미국판 기사를 편집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