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9년 07월 26일 16시 29분 KST

이언주 의원이 유니클로 택배 거부는 "파쇼적 권리침해"라 비판했다

"이들 운동권은 구제 불능이다"

뉴스1

이언주 의원(무소속)이 민주노총 소속 택배노조가 유니클로 제품의 배송을 거부하겠다고 나선 데 대해 ”불특정 소비자에 대한 폭력적·파쇼적 권리침해”라고 비판했다.

지난 25일 이 의원은 페이스북에 ”이게 무슨 짓이냐”라며 ”그럼 불매운동 할 생각이 없는 소비자들은 어떻게 되는 겁니까? 주문한 소비자들은 민노총에 의해 사실상 강제로 불매운동 참여하는 꼴이 되는 것이냐”라고 역정을 냈다.

이어 이 의원은 ”민노총은 경찰과 회사에 대한 폭력에 더해 이제는 불특정 소비자들에 대한 폭력적 파쇼적 권리침해를 자행하고 있다”라며 ”자신들만이 정의라며 생각이 다른 사람의 권리를 마구 짓밟아도 된다고 생각하는 전체주의 운동권의 특성”이라고 밝혔다.

조국 수석과 택배 거부 운동을 엮기도 했다. 이의원은 ”조국 수석이 강제징용판결에 반대하면 친일파라며 운동권의 전체주의성과 반민주성을 보여주던데 학생운동이든 노동운동이든 이들 운동권은 구제 불능이다”라고 밝혔다.

이어 이의원은 ”각자 소비자로서 일본산 불매하려면 하라. 그러나 다른 소비자들의 선택권과 경제적 자유를 왜 짓밟나? 이 나라가 프롤레타리아 독재국가인가?”라며 ”어디서 민노총이란 이름으로 담합을 해서 개별 소비자들의 소비자 선택권, 경제적 자유를 억압하나?”라고 반문했다.

일본 불매 운동과 국내 일자리의 관계를 말하기도 했다. 이의원은 ”이렇게 불매운동을 벌이게 되면 오히려 국내 일자리만 없어질 터다”라며 ”자기들의 생각이나 사상에 맞지 않으면 소비자들이나 거래처들의 재산권 경제적 자유를 마구 침해하고 횡포를 부려도 된다면 이는 명백히 노조권의 남용”이라고 주장했다.

한편 민주노총 소속 택배기사들은 지난 24일 일본 브랜드인 유니클로 제품 배송을 거부하겠다고 밝힌 바 있다.

아래는 이언주 의원이 페이스북에 올린 글의 전문이다. 

PRESENTED BY 네스프레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