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터테인먼트
2019년 07월 26일 14시 16분 KST

프로축구 연맹이 '비와도 호날두 경기한다'고 말했다

26일 팀 K리그와 유벤투스의 친선경기가 펼쳐진다

뉴스1

팀 K리그와 유벤투스의 친선경기가 열리는 26일, 경기도 전역에 호우 경보가 발효된 가운데 한국프로축구연맹은”오늘 저녁 8시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리는 ‘하나원큐 팀 K리그’와 유벤투스 간 친선경기는 비가 와도 예정대로 진행된다”고 전했다.

 

프로축구연맹은 "서울월드컵경기장은 전체 좌석의 80% 이상이 지붕으로 덮여 있어 경기장을 찾은 팬들이 큰 불편함 없이 경기를 관람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경기장을 찾는 동선에 대해서도 "지하철 6호선 월드컵경기장역 출구를 나와 약 100m만 걸으면 경기장 입구에 도착할 수 있고, 경기장 입구에서부터 관중석까지의 이동경로에도 지붕이 설치돼 있어 비를 맞지 않는다"고 덧붙였다.

연맹 측은 이어 "비에 젖은 그라운드에서는 더욱 역동적인 경기가 펼쳐질 가능성이 높다. 공격수에게 유리한 환경이 조성되고 빠른 패스 전개가 가능해진다"며 수중경기가 더 박진감이 넘친다는 설명을 더했다.

PRESENTED BY 오비맥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