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터테인먼트
2019년 07월 25일 21시 26분 KST | 업데이트됨 2019년 07월 25일 21시 37분 KST

하재숙이 외모지상주의에 일침을 날렸고, 응원이 쏟아지고 있다

배우 고원희, 윤세아는 물론 네티즌들도 그에게 지지를 보내고 있다

하재숙 인스타그램

배우 하재숙이 외모지상주의에 일침을 날렸다. 하재숙은 최근 종영한 드라마 ‘퍼퓸’에서 패션모델이 꿈인 주부 재희 역을 맡았다. 그는 극 중 캐릭터 소화를 위해 24kg을 감량한 바 있다. 

하재숙은 24일 인스타그램을 통해 ”요즘 가장 많이 듣는 이야기가 ‘몇 kg 뺐어요?‘, ‘어떻게 뺐어요?’다. 하필이면 재희의 꿈이 패션모델일줄이야. 그럼 빼야 한다”면서 ”탄수화물과 소주와 완벽하게 생이별하고 굳이 만나고 싶지 않던 각종 채소와 단백질의 대환장 콜라보로 운동까지 했다”고 체중 감량 계기를 밝혔다. 

이후 외모 관련 악플을 언급하면서 ”오늘 한번 큰소리로 외쳐보련다. 뚱뚱한 걸 미화하지 말라고? 애초에 아름답게 봐줄 맘도 없으면서 미화가 되긴 된다고 생각하는 것이냐”고 반문했다. 

덧붙여 ”뚱뚱한 자체를 아름답게 봐달라고 얘기한 적은 결단코 없다. 그저 날씬해지는 것이 자기 관리의 전부라고 생각하는 게 서글펐을 뿐”이라고 밝혔다. 

하재숙은 ”배우 일에 도움이 될까 싶어서 엄청난 독서를 했고 악기를 배웠고 춤을 배웠다. 운동도 열심히했다”면서 ”결국 나는 자기관리를 전혀 하지 않는 한심하고 게으른 사람이 되는 순간들과 마주하면 씁쓸함을 느낄 수밖에 없다”고 토로했다. 

이어 ”뚱뚱한 걸 미화하려고 시작한 얘기가 아니다. 숱하게 (다이어트를) 시도해봤는데 나한테는 유독 힘들더라. 아무것도 해보지 않겠다는 것은 아니다. 다만, 완벽한 엄마로, 훌륭한 주부로, 다정한 아빠로, 한 사람의 인간으로 각자의 삶을 열심히 살아가고 있는 이들을 그놈의 살 때문에, 외모 때문에 그들의 노력까지 폄하하지 말아 달라는 얘기”라고 지적했다. 

끝으로 ”뜬금없지만 내가 100kg이든 50kg이든 결혼하고 30kg이나 찐 것도 타박 한 번 하지 않고 나를 있는 그대로 ‘한결같이 예쁘다‘고 말해주는 나의 ‘이스방’ 당신은 진짜 내 인생에서 멋진 남자”라고 남편에 대한 애정을 전했다. 

이러한 소신 발언에 배우 고원희, 윤세아는 ”선배님은 그 자체로 너무나 아름답다”, ”매력덩어리 사랑둥이”라고 댓글을 남기며 하재숙을 지지했다. 또한 네티즌들 역시 그를 응원하는 댓글을 남기고 있다. 

PRESENTED BY 호가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