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9년 07월 25일 16시 25분 KST

'소녀상 조롱' 청년들이 무릎 꿇고 사죄했다

할머니는 "앞날이 창창한 청년들"이라며 사과를 받아들였다

지난 6일 오전 안산시 상록구 상록수역 광장에서 소녀상에 침을 뱉고 엉덩이를 흔들며 조롱했던 청년들이 위안부 피해자들에게 사과했다.

 

나눔의 집

 

위안부 피해자들은 모욕 혐의로 입건된 이들에게 ‘사과한다면 선처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그러나 이들은 사과를 하지 않고 벌금을 내겠다는 입장을 보였고 결국 경찰은 기소 의견으로 검찰에 송치했다.

경찰은 ”고소가 취하되면 `공소권 없음`으로 처리돼 처벌을 면할 수 있지만 사과를 거부하면 4명 모두 형사처벌을 받을 수 있다. 다음 주에 이들을 다시 소환해 추가 조사를 할 것”이라고 경고했고 결국 가해자중 1인은 지난 20일 나눔의 집을 찾아 직접 사과했다.

나머지 3명도 25일, 나눔의 집을 찾았다. 이들은 위안부 피해 할머니 앞에 무릎을 꿇고 사과를 구했다.

 

나눔의 집

 

이옥선 할머니는 ”그게(소녀상) 길에 가만히 앉아있는데 추우면 목도리를 하나 갖다줬나, 여름에 뜨거우면 모자를 하나 씌워줬나”며 ”가만히 앉아있는데 침 뱉기는 왜 침 뱉어”라고 이들을 강하게 꾸짖었다. 그러면서도 ”앞날이 창창한 청년들”이라며 사과를 받아들였다.

가해자들은 이날 나눔의 집에 있는 위안부 역사관을 둘러보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