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9년 07월 24일 14시 58분 KST

경찰이 '고유정 의붓아들 사망사건' 관련 첫 공식입장을 냈다

앞서 MBC는 경찰의 부실 수사 의혹을 제기했다.

뉴스1

고유정 의붓아들 사망사건을 수사하는 충북경찰이 사건을 둘러싼 각종 의혹에 대해 처음으로 공식 입장을 내놨다. 경찰은 일부 언론을 통해 제기된 부실 수사 주장에 대해서도 수사 진행 내용 등 객관적인 사실을 토대로 정면으로 반박했다.

충북지방경찰청은 24일 사건 수사와 관련해 브리핑을 열고 언론 등을 통해 제기된 각종 의혹과 의문에 대한 입장을 밝혔다. 경찰은 ”신체 눌림 자국 등으로 볼때 엎드린 상태에서 얼굴과 몸통을 포함한 10분 이상의 몸 전체에 강한 압력을 받아 눌린 것으로 보인다는 자문 결과 등을 받았다”고 설명했다. 사망시각은 3월2일 오전 5시 전후으로 추정했다.

앞서 A씨는 전날 MBC와의 인터뷰에서 숨진 아이의 사진 6장을 공개했다. MBC는 사진과 A씨의 주장 등을 토대로 고유정의 의붓아들 살해 의혹과 함께 경찰의 부실 수사 의혹을 제기했다.

이에 대해 경찰은 ”처음부터 단순 질식사로 결론내리지 않았다”라며 ”타살이나 과실치사 가능성 모두에 중점을 두고 디지털포렌식 결과와 전문가 자문 등을 통해 신중하고 세밀하게 수사를 진행하고 있었다”고 전했다.

뉴스1

또 아이의 몸에서 발견된 일혈점(붉고 조그만 점)은 질식사 시신에서 흔히 나타나는 것으로 타살의 증거로 단정짓기 어렵다고도 설명했다. 목 부분에 멍 자국이 있다는 의혹에 대해서는 사망 이후 시반이 형성되면서 생성된 것으로, 부검 결과 경부 압박이나 폭행 흔적은 없었다고 밝혔다.

고유정에 대한 조사가 미흡한 것 아니냐는 지적에 대해서는 ”최초 학대 흔적 등이 나오지 않아 국과수로부터 정확히 감정 결과 받은 후에 조사를 진행하기로 판단했다”고 설명했다.

또 ”고유정과 현 남편 A씨 모두 이번 사건과 관련해 자신들에게 유리한 주장만을 내놓고 있다”며 ”객관적인 자료 조사와 함께 이들 진술의 모순점을 확인하는 데 수사력을 집중하고 있다”고 전했다. 경찰은 ”수사는 거의 마무리 단계이며, 수사 내용을 정리한 뒤 결과를 발표하겠다”며 브리핑을 끝맺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