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9년 07월 24일 12시 01분 KST

한국 영공 침범한 러시아 정부가 한국에 사과했다

재발방지를 약속했다

윤도한 청와대 국민소통수석은 24일, 군용기로 한국 영공을 침범한 러시아 정부가 재발방지를 약속했다고 알렸다.

뉴스1

윤도한 수석은 ”어제 러시아 차석무관이 국방부 정책기획관과의 대화에서 ‘이번 사태에 대해 깊은 유감을 표명한다’는 입장을 밝혔다”며 ”러시아 국방부는 즉각 조사에 착수해 필요한 모든 조치를 취하겠다고 밝혔다”고 설명했다.

청와대의 설명에 따르면 러시아 측은 이번 사태가 ”사전 계획된 중국과 연합 비행 훈련이었다”며 ”기기 오작동으로 계획되지 않은 지역에 진입한 것으로 생각한다. 최초 계획된 (비행) 경로대로였다면 이같은 상황이 발생하지 않았을 것”이라고 말했다.

러시아 측은 이어 ”러시아 당국은 국제법은 물론이고 한국의 국내법도 존중한다”며 ”한국 측이 갖고 있는 영공 침범 시간, 위치, 좌표, 캡처 사진 등을 전달해주면 사태 해결에 도움이 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러시아는 또 ”의도를 갖고 침범한 것은 아니다. 러시아 정부는 이번 사안과 관계 없이 한국과의 관계가 발전되기를 희망한다”며 ”의도를 갖고 있지 않았다는 것을 한국 측이 믿어주길 바란다”고 이야기했다.

PRESENTED BY 볼보자동차코리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