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9년 07월 23일 21시 50분 KST

부산시가 일본과의 교류 전면 중단을 추진한다

'교류 중단 검토'는 전국 지방정부 가운데 처음이다.

뉴스1

부산시가 일본의 경제 보복에 맞서 일본과의 교류 사업을 전면 재검토하겠다고 밝혔다. 교류 중단 검토는 전국의 지방정부 가운데 처음이고, 특히 부산은 역사적·지리적으로 일본과 가장 가까운 지역이어서 다른 지방정부로도 확산될 가능성이 있다.

오거돈 부산시장은 23일 “부산시의 한일 교류 행사를 전면 재검토한다”며 “일본 정부가 부당한 경제 제재를 철회하고 발전적 한일 관계를 위해 노력한다면 부산시의 일본과의 교류 사업은 모두 즉시 원상 복귀될 것”이라고 말했다. 사실상 일본이 한국에 대한 경제 제재를 철회할 때까지 부산시가 주관하는 일본과의 모든 교류 사업을 중단하겠다는 것이다.

이어 오 시장은 “부산시는 일본 정부에 대한 문재인 정부의 원칙적 대응에 전적인 지지를 보낸다. 지금과 같은 양국 간의 긴장 관계는 온전히 일본 아베 정부의 잘못된 정책에 따른 것이다. 일본 국민에게도 결코 이익이 되지 않는 잘못된 정책이다. 일본의 경제 보복 철회를 요청한다”고 밝혔다.

현재 부산시와 산하기관인 부산국제교류재단 등이 진행하는 교류 사업은 후쿠오카포럼, 한일해협시도지사회의, 조선통신사 파견, 나가사키현 우호교류 협의서 체결, 오사카투어엑스포 참가, 한중일 아동교류 그림전, 시모노세키 마라톤교류 등 다양하다. 부산시는 곧 행정부시장이 주재하는 교류 사업 검토회의를 열어 중단할 사업을 확정한다. 부산시가 주관하는 교류 사업은 즉각 중단하고 민간단체와 함께 진행하는 교류 사업은 민간단체의 의견을 존중해서 계속 여부를 결정하겠다는 방침이다.

자매도시와 우호협력도시에도 불똥이 튈 수 있다. 현재 부산시는 후쿠오카·시모노세키와 자매결연, 오사카·나가사키와는 우호협력을 맺고 있고, 후쿠오카·시모노세키에 맞교환 형식으로 공무원 1명씩을 서로 파견하고 있다. 부산시 관계자는 “지금까지 평화의 소녀상과 강제징용 노동자상 등 한일 관계를 악화시키는 사건들이 일어났지만 부산시가 일본과의 교류 사업을 먼저 중단한 적은 없었다”고 말했다.

앞서 일본인과 재일동포로 구성된 시민단체 `노 모(NO MORE) 왜란 실행위원회’ 소속 회원 17명은 지난 22일 부산시 동구 초량동 일본영사관 앞 평화의 소녀상 앞을 찾아왔다. 이 단체의 가와모토 요시아키(77) 대표는 일본군 위안부로 끌려간 조선인 여성을 상징하는 평화의 소녀상 앞에 무릎을 꿇고 용서를 구했다.

이어 회원들은 경남 거제시 칠천량 해전 공원을 방문하고 일본의 조선 침략과 만행을 규탄하는 집회를 열었다. 칠천량 해전은 임진왜란 때 이순신 장군의 조선 수군에게 잇따라 패배했던 왜군이 거제도 앞바다에서 원균이 이끄는 조선 수군을 대패시킨 전투다.

회원들은 23일 일본군 위안부 관련 자료들이 전시된 부산 남구의 `민족과 여성 역사관’을 방문한 뒤 일본으로 돌아갔다. 노 모 왜란 실행위원회는 2000년부터 부산 등 임진왜란 유적지를 찾아다니며 일본의 침략정책을 비판하고 있다.

PRESENTED BY 호가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