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터테인먼트
2019년 07월 23일 20시 09분 KST

'강제추행 혐의' 이민우가 팬미팅에서 심경을 밝혔다

강제추행 혐의로 기소된 이후 첫 공식석상이었다.

뉴스1

강제추행 혐의로 검찰에 송치된 신화 멤버 이민우가 처음으로 자신의 심경을 밝혔다.

스포티비뉴스에 따르면 이민우는 지난 20일, 서울 연세대학교 백주년기념관 콘서트홀에서 ’2019 이민우 팬미팅 - 해피 엠’을 열고 팬들과 만난 자리에서 강제추행 혐의로 기소된 이후 첫 심경을 전했다. 이 자리는 기소 이후 첫 공식석상이기도 했다.

매체에 따르면 이민우는 행사 종료 직전, 팬들에게 ”드리고 싶은 말은 많지만 말을 아끼겠다”라며 ”신화로, 또 엠 이민우로 떳떳하게 다시 설 수 있도록 늘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이어 ”다시 만날 때 더 좋은 모습으로, 더 웃고 밝은 모습으로 여러분과 함께 소중한 추억 만들고 싶다”고 밝혔다.

이민우는 지난달 29일 서울 신사동의 한 술집에서 20대 여성 2명을 추행한 혐의를 받고 있다. 이에 이민우 측은 ”피해자들과 대화를 통해 모든 오해를 풀었다. 강제추행으로 신고한 것에 대해선 신고 자체를 취하하기로 했다”는 입장을 밝혔다.

하지만 술집 내 CCTV 영상에서 추행과 관련한 유의미한 증거가 나오면서 경찰은 해당 사건을 기소 의견으로 검찰에 송치했다. 현행법상 성범죄는 피해자가 신고를 취하하더라도 경찰의 수사가 계속된다.

한편 이민우가 검찰에 송치된 뒤, 그의 최근 출연작인 tvN ‘현지에서 먹힐까 시즌3’ 측은 일단 VOD 서비스를 중단했다. tvN 측은 수사 결과에 따라 서비스 재개에 대한 논의를 다시 할 예정이라고 전했다.

김현유 에디터: hyunyu.kim@huffpost.kr

PRESENTED BY 볼보자동차코리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