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2019년 07월 23일 17시 12분 KST | 업데이트됨 2019년 07월 23일 17시 19분 KST

희귀종인 줄 알았던 14㎝ 길이의 '주머니 상어'가 신종으로 밝혀지기까지의 과정

너무 희귀해서 오랜 시간이 걸렸다

Mark Doosey/Tulane University

지난 2010년에 발견된 주머니 상어(pocket shark)가 아직 분류된 적이 없는 새로운 종으로 밝혀졌다.

과학자들이 아가미 근처에 독특한 형태의 주머니를 지닌 손바닥만 한 상어를 처음 발견한 것은 1979년으로 거슬러 올라간다. 당시 과학자들은 동태평양 근처에서 그때까지 한 번도 본 적이 없는 42㎝ 길이의 암컷 상어를 발견했고 이 상어에게 ‘포켓 상어’라는 이름을 붙였다.

그 이후 약 30년간 목격된 바 없던 포켓 상어는 2010년 NOAA(미국 국립해양대기국)의 연구진에 의해 걸프만 인근에서 발견됐다. 스미스소니언의 보도를 보면 당시 과학자들은 당시 향유고래 떼의 섭식 생태를 연구하던 중이었다. 수중음파탐지기로 914m 심해를 살펴보고 그물을 내려 해당 수역의 생태 표본을 끌어올린 후 얼린 채로 보관해뒀다. 이 표본 중에서 역사상 두 번째 포켓 상어가 발견된 건 2013년이다.

NOAA의 마크 그레이스는 얼려 둔 표본을 분류하던 중 종을 확인할 수 없는 특이한 생명체를 발견했으며, 2015년 이 상어가 1979년에 발견된 포켓 상어의 수컷이라고 발표했다. 

그러나 최근 연구에서 1979년에 발견된 암컷 포켓 상어와 2010년에 발견된 수컷 포켓 상어가 다른 종이라는 사실이 밝혀졌다. 즉 2010년에 발견된 상어가 신종이었던 셈이다. 

과학자들이 헷갈릴 만도 했다. 2010년에 발견된 14㎝ 길이의 수컷 상어는 1979년에 발견된 암컷 표본과 마찬가지로 아가미 옆에 야광 물질을 내뿜는 작은 구멍이 있다. 이 구멍에서 흘러 나오는 물질은 먹이를 꾀는 역할을 할 것으로 추정된다.

두 표본은 전반적인 겉모습도 매우 비슷하고, 지느러미가 달린 위치도 유사하다. 1979년에 발견된 표본은 돔발상어 목 혹은 카이트핀 상어에 속하는 것으로 보고 주머니 상어, 학명 ‘몰리스콰마 파리니(Mollisquama parini)’로 이름 붙였다.

마크 그레이스와 툴레인 대학교의 연구팀은 더 자세히 이 상어를 뜯어보고 두 표본이 전혀 다른 종이라는 걸 밝혀냈다. 스미스소니언에 따르면 너무 희귀해서 이 상어를 해부하고 싶지 않았던 연구진은 칼을 대지 않고 상어의 내부를 연구하기 위해 해부 현미경과 고해상도 CT 스캔 그리고 일반적인 엑스레이보다 1000억 배 밝은 유럽 싱크로트론 방사선 시설(ESRF)의 CT 스캔 이미지를 촬영했다.

아래 사진을 보면 야광 물질을 분비하는 주머니 분비샘과 턱 아래 있는 구멍 기관 그리고 몸체 아래에 분포된 발광 기관 등을 확인 할 수 있다.

Zootaxa

그 결과 연구진은 걸프만에서 잡은 수컷 상어가 동태평양의 암컷 상어보다 척추뼈가 10개 정도 적다는 사실을 발견했다. 또한 이 상어의 턱에는 동태평양 암컷 상어에는 없는 조류를 감지하는 구멍 기관이 있었다.

특히 이 상어는 몸체 여러 곳에 빛을 내는 발광 기관이 분포되어 있다. 다만 연구진은 발광 기관은 먹이를 유인하는 등의 역할을 하는 발광 기관이 상어에게서 드문 것은 아니라고 밝혔다. 연구진은 이를 포함한 총 5가지 차이를 근거로 이 상어를 1979년의 주머니 상어와 다른 ‘아메리카 주머니 상어’ 학명 ‘몰리스콰마 미시시피엔시스(Mollisquama mississippiensis)’로 이름 붙였다.

툴레인대학 연구진의 발견은 인류가 아직 잘 모르는 심해에 얼마나 다양한 생명체들이 살고 있을지를 한참 상상하게 한다.

박세회 sehoi.park@huffpost.kr

PRESENTED BY 볼보자동차코리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