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9년 07월 23일 15시 52분 KST

청와대가 러시아, 중국의 영공 침해에 강력 항의했다

"되풀이될 경우 훨씬 더 강력한 조치를 취하게 될 것"

러시아 군용기의 한국 영공 침범에 대해 청와대 정의용 청와대 국가안보실장은 ”우리는 이 사태를 매우 엄중하게 보고 있으며, 이런 행위가 되풀이될 경우 훨씬 더 강력한 조치를 취하게 될 것”이라며 강력한 항의 메시지를 전달했다.

뉴스1

23일 오전, 중국 군용기와 러시아 군용기는 한국의 방공식별구역(KADIZ)에 진입했다. 방공식별구역은 자국의 영토와 영공을 방어하기 위해 임의로 설정한 구역으로 국제법상 인정된 영공은 아니지만 이곳에 진입하는 군용 항공기는 해당 국가에 미리 비행계획을 제출하고 진입 시 위치 등을 통보해야 한다. 통보 없이 외국 항공기가 침범하면 전투기가 출격하는 등 방어태세에 나설 수 있다.

문제는 카디즈를 진입했던 러시아 군용기 1대가 독도 영공을 침범한 상황이 발생했다는 점이다. 이 러시아 군용기는 오전 9시 9분 독도 영공을 침범했다가 9시 12분 이탈했다. 이후 오전 9시 33분에 독도 영공을 2차 침입했고 우리 공군기가 다시 경고사격을 하자 9시 37분에 영공을 이탈해 북상했다.

정의용 안보실장이 강력한 경고를 내보낸 가운데 외교부는 별도로 궈훙 주한 중국대사와 주한 러시아 대사대리를 초치(招致ㆍ외교 갈등 발생 시 상대국 외교관을 부르는 것)해 항의했다.

PRESENTED BY 네스프레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