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9년 07월 23일 13시 06분 KST

일본 맥주 유통업체 계열사가 직원들에게 '강매'를 했다

'일본 불매 운동'으로 인해 매출이 줄어들자...

뉴스1
자료사진.

일본 유명 맥주를 유통하는 업체 계열사가 불매 운동으로 팔지 못한 맥주를 직원들에게 강매했다는 보도가 나왔다.

JTBC는 유명 중식 프랜차이즈 업체의 사업본부장이 지난 19일, 직원들에게 ”계열사가 어려우니, 관리자 이상 직원들은 최소 한 박스 이상씩 일본 맥주를 주문하자”는 이메일을 보냈다고 보도했다.

이 업체는 2개의 일본 맥주 브랜드를 유통하는 계열사로, 일본 불매 운동 여파로 매출이 줄자 다른 계열사가 나서서 이같은 강매를 시킨 것으로 보인다.

이 이메일에는 매장별로 누가 샀는지 취합해서 전달해달라는 내용도 포함됐다. 한 업체 직원은 ”지금은 인사고과 시기다. 매장마다 누가 몇 개씩 사고, 얼마나 사는지 다 보겠다는 것이 아니냐”고 지적했다. 또 다른 직원은 ”술을 마시지 못하는 직원에게는 가족 등에게 선물하라고 했다”고 폭로했다.

논란이 되자 이메일을 보낸 사업본부장은 회사의 뜻이 아니었다고 밝혔다. 사업본부장은 ”개인적인 판단으로 보낸 것”이라며 ”적절치 못했음을 사과한다”고 전했다.

김현유 에디터: hyunyu.kim@huffpost.kr

PRESENTED BY 볼보자동차코리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