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이스
2019년 07월 23일 11시 23분 KST

남성인 목포 시의원이 동료 의원에게 상습적으로 했다는 말

민주당 전남도당은 김 의원의 당적을 박탈했다.

목포여성인권지원센터 제공
전남지역 시민단체들은 지난 18일부터 목포시내 거리에서 동료를 상습적으로 성희롱한 목포시의원의 제명을 촉구하는 집회를 열고 있다.  

“왜 여태껏 말하지 못했느냐고요. 무서웠습니다. 정치에서 성희롱을 받아치거나 견디어내지 못하면 왕따가 될 것 같아 두려웠습니다.”

전남 목포시의회에서 발생한 의원간 성희롱 사건의 피해자인 ㄱ의원은 최근 입장문을 통해 침묵할 수밖에 없었던 이유를 토로했다. 그는 지난해 7월 등원한 이후 한해 내내 같은 정당의 동료의원한테 성희롱에 시달리면서도 이를 공개하지 못한 채 속앓이를 해왔다.

그는 “사회적 분위기가 바뀐 듯하나 남성이 다수인 조직 속에서 성희롱은 근절되지 않고 만연해 있다. 이를 견디지 못하면 오히려 부적응자로 낙인이 찍힐 수 있다”고 전했다. 이어 “그동안 겪었던 고통에 눈물조차 말라버렸다. 여러 차례 함부로 말하지 말라고 사정했고, 울기도 했고, 약속도 받았다.

그러나 아무런 소용이 없었고 주변에서도 무관심하거나 방임·방조했다”고 하소연했다. 그는 “지속적 상습적 성희롱에 수차례 상담을 했지만 피해자가 증거를 대야하고, 2차 피해가 우려되는 현실이 막막했다. 그렇지만 의원인 만큼 잘못을 지적하고, 부당함에 문제를 제기해야 했다”고 강조했다. 

목포여성인권지원센터 제공
전남지역 시민단체 회원들이 22일 민주당 전남도당 앞에서 성희롱 목포시의원의 당적 박탈을 촉구하고 있다. 

ㄱ의원은 이를 소속 정당에 알렸고, 자연스럽게 목포시의회와 여성인권단체로 파문이 번졌다.

시민단체 20여곳은 지난 18일부터 민주당 전남도당과 목포시내 일원에서 가해자인 김아무개 의원의 제명을 촉구했다.

이들은 “김 의원이 동료를 향해 “(치마를 가리키며) 금슬이 좋은지 다리가 벌어졌다”, “(마이크를 두고는) 뻣뻣하게 세워져 있는 것이 좋다”는 따위의 막말을 했다. 평소 의정활동 때에도 남자만 옆에 있으면 “부부 같다. 사귀냐”라는 등 심리적 제약감을 주었다”고 비판했다.

박현숙 목포여성인권지원센터 소장은 “20년 동안 인권을 다뤘지만 이런 무도한 발언은 처음이다. 자질 없는 김 의원을 정치판에서 내보내야 한다”고 촉구했다.

비판이 높아지자 민주당 전남도당은 22일 김 의원의 당적을 박탈했다. 김 의원은 “잘못했지만 발언 수위가 과장됐다”고 했다. 목포시의회는 오는 25일 윤리위원회를 열어 김 의원의 제명안을 논의하기로 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