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터테인먼트
2019년 07월 23일 11시 11분 KST

유튜버 쯔양이 학교폭력 의혹을 해명했다

'인방갤'에 쯔양이 학교폭력 가해자였다고 주장하는 글이 올라왔다.

쯔양

‘먹방’을 주로 하는 유튜버 쯔양(본명 박정원)이 학교폭력 의혹에 대해 해명했다.

22일, 디시인사이드 인터넷방송 갤러리에는 쯔양이 학교폭력 가해자였다고 주장하는 글이 올라왔다. 작성자는 자신이 쯔양과 동창이며, 쯔양이 학창시절 흡연과 음주를 했으며 학교폭력으로 강제전학을 당했다고 주장했다. 또 청소년이던 쯔양이 금전을 목적으로 10살 많은 남성과 교제했다고도 썼다.

이 글이 온라인에서 논란이 되자 쯔양은 자신의 아프리카TV 채널을 통해 이에 대해 해명했다. 쯔양은 흡연과 음주 사실에 대해 ”고등학생 시절 호기심에 접해본 적이 있다”라며 “1년을 유급했기 때문에 고등학교 3학년 때, 학생 신분이지만 성인이었기 때문에 담배를 구할 수 있었다. 이에 대해서는 한 번도 속일 생각이 없고 방송에서도 솔직히 말했다”고 밝혔다. 쯔양은 ”어릴 때 실수였고 지금은 끊었다”고 강조했다.

유급하게 된 계기에 대해서는 ”소심한 성격 탓에 중학교에 적응을 못 해 고등학교에 들어가기 전 1년을 쉬었다. 어머니가 1년 동안 해외로 봉사 겸 학교를 보냈고 이 내용은 증명할 수 있다”며 ”사고를 쳐서 유급한 것이 아니다”라고 밝혔다.

쯔양

강제전학에 대해서는 오히려 자신이 학교폭력 피해자라고 말했다. 쯔양은 ”나는 학교폭력 피해자였다. 가해자가 퇴학당한 뒤 잠시 학교를 옮겼고, 가해자가 전학을 간 뒤 다시 복귀했다”며 ”도피성 전학이었다”고 털어놨다.

끝으로 10살 많은 남성과 교제했다는 내용에 대해서는 ”어떻게 나온 낭설인지 추측조차 되지 않는 허위사실”이라고 밝혔다. 쯔양은 허위 폭로 글의 작성자를 명예훼손 혐의로 고소하겠다는 뜻을 전했다. 현재 해당 글은 삭제된 상태다.

쯔양은 1997년 생으로, 지난해 10월 아프리카TV를 통해 ‘먹방’을 선보여 인기를 얻었다. 그 해 11월에는 유튜브에 진출, 7개월 만에 구독자 100만을 달성했다. 지난 5월, 맥심과의 인터뷰에서 ”방송 초반 수익은 300~400만원이었지만 지금은 20배 이상 올랐다”고 밝히기도 했다.

김현유 에디터: hyunyu.kim@huffpost.kr

PRESENTED BY 볼보자동차코리아